본문으로 바로가기
52651769 0202019052352651769 06 0601001 6.0.6-RELEASE 20 스타투데이 0

이종수, 美서 결혼·영주권 취득→3년뒤 이혼→동거녀 채무논란(한인뉴스 USKN)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사기 의혹을 받고 도피 중인 배우 이종수가 미국에서 지난 2012년 결혼 후 영주권을 취득한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유튜브 한인뉴스 채널인 USKN는 22일(현지 시간) 사기 의혹에 휘말린 배우 이종수에 관한 각종 의혹과 근황을 취재한 후속 편을 방송했다.

USKN 권혁 기자는 이날 이종수를 직접 만난 인터뷰 영상을 공개하며 “2012년에 결혼했고 3년간 결혼생활을 하다 이혼한 새로운 사실이 밝혀졌다”며 “한국에서 활동할 당시에는 계속 미혼으로 알려져 있었다. 이종수가 그동안 어릴 때 영주권을 딴 것은 사실이 아니라는 것을 스스로 증명한 것이다”고 보도했다. 실제로 이종수는 해당 영상에서 결혼과 이혼 사실을 직접 언급했다.

이종수는 위장 결혼 의혹에 관한 질문에 “저 때문에 발목을 잡히는 것 같고 아직 젊은데 더 좋은 사람 만날 수도 있는 거고…”라며 “말하는대로 가버리면 어떻게 하냐는 거죠”라며 억울해했다.

USKN은 이와 관련 “3년 후 이혼을 했을 뿐, 아직은 위장 결혼을 했다 안했다 말할 수는 없다. 미국에 거주 중인 한국의 유명 탤런트 이종수 씨의 근황을 취재하던 과정에서 여러가지 사실이 나온 얘기를 보도하는 것이다”고 조심스레 덧붙였다.

또한 권혁 기자는 “이종수는 현재 동거녀 김모씨와 거주 중이다. 동거녀는 지금도 가끔씩 카지노에 나오고 있다. 계속해서 피해자가 생기고 있고, 어떤 분들은 찾아와서 돈을 달라고 한다. 카지노 측에서도 이런 사실을 잘 알고 있다고 한다”고 전했다.

앞서 이종수는 미국에서도 사기 혐의에 휘말렸다는 현지 보도가 이어졌다. 국내에서도 사기 혐의로 피소돼 연예계 활동을 접고 미국으로 도피한 상태다. 지난해 3월 28일 지인의 돈을 편취한 혐의로 고소를 당한 이후 소속사가 연락두절 이종수를 대신해 수습에 나서기도 했으나, 돈을 빌려줬다는 피해자가 속출했다. 결국 이종수는 이메일을 통해 “현재 변제 중이다. 돈을 벌어서 갚을 것이다”라고 입장을 밝히고 자취를 감췄다.

국내서 행방이 묘연했던 이종수는 지난해 6월 미국 캘리포니아주 가디너 지역의 한 카지노에서 프로모션 팀 호스트로 근무 중인 사실이 확인됐다. 미국 영주권자인 이종수는 현지에서 ‘저스틴’으로 생활하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happy@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