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50296 0512019052352650296 03 0307001 6.0.7-RELEASE 51 뉴스1 0

기보, 명지대·수원대·아주대와 'U-TECH밸리보증' 업무협약

글자크기

대학 내 우수기술 창업 마중물 역할…총 63개 대학 동참

뉴스1

기술보증기금 본점. (기보 제공) © 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심언기 기자 = 기술보증기금은 3개 대학과 'TECH 밸리보증' 협약을 추가로 체결하며 대학 내 우수기술 사업화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23일 밝혔다.

기보는 이날 서울 여의도 63스퀘어에서 명지대·수원대·아주대와 '대학 기술 사업화 지원 플랫폼(U-TECH밸리)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정윤모 기보 이사장을 비롯해 유병진 명지대 총장, 박지우 수원대 총장, 오성근 아주대 부총장 등이 참석했다.

협약에 따라 각 대학은 대학 내 우수 창업기업을 기보에 추천하고, 기보는 추천받은 기업에 보증·투자등 금융지원과 컨설팅, 기술이전, IPO지원 등 비금융 분야도 함께 지원해 우수 전문인력의 창업을 돕는다.

TECH밸리보증은 대학, 연구소가 개발한 우수기술의 사업화를 위해 2017년 1월 도입된 특화 보증 지원 프로그램이다. 지난 3월 정부가 합동으로 발표한 ‘제2벤처붐 확산 전략’의 주요 추진과제로도 선정된 바 있다. 최대 30억원까지 보증을 받을 수 있다. 이번 협약으로 U-TECH밸리 협약대학은 63개로 늘어났다.

정윤모 기보 이사장은 "대학과 정부출연연구기관 등에 재직 중인 교수, 석·박사 연구원 등 고급인력이 창업시장에 도전해 성공적인 벤처기업으로 안착할 수 있도록 단계별 제도 혁신과 맞춤형 지원을 지속적으로 추진하도록 하겠다"며 "기술인재 고(高)기술 창업이 확대돼 제2벤처붐이 확산될 수 있도록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eonki@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