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49674 0032019052352649674 02 0202001 6.0.7-RELEASE 3 연합뉴스 0

석탄일 통도사 인파 돌진 차량에 치인 모녀 모두 숨져(종합)

글자크기

중상 70대 어머니 입원 11일 만에·50대 딸은 당일 사망

경찰 "국과수 사고 원인 나오면 70대 가해자 신병처리"

연합뉴스

파손된 사고 차량
(양산=연합뉴스) 지난 12일 낮 12시 50분께 경남 양산 통도사 경내 도로에서 김모(75)씨가 몰던 체어맨 승용차가 도로 우측 편에 앉아 쉬거나 걷고 있던 13명을 친 가운데 사고 차량이 표지석에 부딪혀 앞 범퍼가 크게 파손돼 있다. [경남소방본부 제공]



(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김선경 기자 = 부처님오신날에 경남 통도사에서 교통사고를 당해 중상을 입었던 70대 여성이 23일 끝내 숨졌다.

사고 당일 50대 딸이 숨진 데 이어 치료를 받아오던 노모마저 11일 만에 숨져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울산 동강병원에 따르면 지난 12일 양산시 통도사 산문 입구 경내 도로에서 도로변으로 돌진한 체어맨 승용차에 치여 크게 다친 A(78·여)씨가 치료를 받아오다가 이날 오전 7시 15분께 숨졌다.

A씨는 뇌출혈, 갈비뼈 골절, 장기 손상 등 중상을 입어 이 병원에서 수차례 수술을 받는 등 치료를 받아왔다.

사고 당일에는 A씨 딸인 B(52)씨가 중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A씨 모녀 외에 부처님오신날을 맞아 사찰을 방문했던 11명도 중경상을 입었다.

당시 사고는 낮 12시 50분께 김모(75)씨가 몰던 체어맨 승용차가 도로변에서 걷고 있거나 앉아서 휴식을 취하던 방문객 쪽으로 돌진하면서 발생했다.

경찰은 김씨가 운전 미숙으로 가속페달을 밟아 사고를 냈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사고 직후 김씨 차량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에 보내 결함 여부 등을 분석 중이다.

이날 사망자가 2명으로 늘어난 가운데 김씨에 대한 신병처리 수위는 국과수 분석 결과 등을 토대로 사고 원인이 명확해지면 정해질 것으로 보인다.

경찰 관계자는 "사고 차량에 대한 분석은 상당 시일 걸릴 것으로 예상한다"며 "사고 원인에 대한 결론을 낸 뒤 김씨에 대한 신병처리 수위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k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