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49274 1082019052352649274 06 0602001 6.0.5-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46565803

"떠 먹여줘야 돼?"...'골목식당' 꿈뜨락몰 사장님들이 왜 그럴까 [엑's 리뷰]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오수정 기자] 백종원이 장사의 기본도 제대로 갖추지 못한 여수 꿈뜨락몰 사장님들에게 분노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SBS 예능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여수 꿈뜨락몰 세 번째 이야기가 그려졌다. 백종원은 꿈뜨락몰 사장님들의 가게를 하나하나 방문에 2주간의 시간동안 얼마나 숙제를 해결했는지를 살펴봤다.

가장 먼저 엉망진창이었던 위생관리는 물론이고 수제 꼬치집이라고 해놓고 기성품을 팔았던 꼬치집을 찾았다. 꼬치집 사장은 나름대로 열심히 준비한 수제 꼬치를 내놨다. 소금구이 수제 꼬치는 그나마 기성품과 미세한 차이가 느껴졌지만, 양념 꼬치에서는 차이점을 느끼지 못했다. 백종원은 수제 꼬치 하나를 만들어내기위해 들이는 시간과 노력에 비해 기성품과 차이없는 꼬치의 맛을 지적했다. 그러면서 백종원은 꼬치집 사장에게 지속적으로 수제로 꼬치를 만드는 것을 유지할 수 있을지에 대해 의문을 가졌다. 하지만 꼬치집 사장은 백종원의 조언에도 수제 꼬치를 해보고 싶다며 자신의 뜻을 굽히지 않았다.

지난 주 나름대로 백종원으로부터 가능성을 인정받았던 버거집 사장. 가게의 방향성을 찾는 것에 고민을 해보라는 백종원의 숙제를 안고있던 버거집 사장은 백종원의 의도를 엉뚱하게 받아들이고 장사까지 접고 시키지도 않은 버거 투어를 했다. 시키지도 않은 일이었지만, 버거 투어로 그럴듯한 결과물이라도 나왔으면 이해할 수 있었지만, 버거집 사장은 그 어떤 결과물도 얻어내지 못했다. 이에 백종원은 "100m 달리기를 잘 할 수 있는 방법을 찾으라고 했더니 이런저런 브랜드 운동화만 신어보고는 신발에서 문데를 찾으려고 하고 있다"고 비유하며 답답해했다. 백종원은 버거의 맛보다는 장사의 기본부터 다시 시작하라고 조언했다.

이어 타코야키에서 갑자기 만두 전문점을 하고 싶다고 말한 타코야키 사장의 가게를 방문했다. 타코야키집 사장은 "그냥 고기만두과 갓김치만두를 만들어봤다"면서 만두 만들기에 들어갔다. 업종을 바꾼지 2주밖에 되지 않아 만두소를 만드는데 계속해서 공책 필기를 보며 하나하나 계량에 들어갔다. 어렵사리 만두소를 완성한 후, 백종원 앞에서 만두 빚기에 들어간 타코야키집 사장. 백종원은 만두피를 직접 만들지 않고 기성품을 쓰는 사장의 모습에 깜짝 놀랐다. '만두 전문점'을 하고 싶다고 해놓고는 만두피를 직접 만들 생각은 하지 못했다는 것. 백종원은 담담한 마음을 억누르고 직접 반죽부터 만두피를 만드는 것까지 전부 알려줬다.

문어집 사장과 돈까스집 사장도 백종원이 내준 숙제를 제대로 해내지 못했다. 일단 문어집 사장은 백종원이 일반 라면을 팔아보라고 이야기를 했지만, 재료 욕심을 버리지 못하고 또 이것저것 재료를 넣은 라면을 선보였다. 그리고 백종원은 라면 하나에 10분정도 걸리는 것을 지적하면서 "그럴거면 뭐하러 라면을 먹냐. 칼국수를 먹지"라고 고개를 저었다. 여기에 문저집 사장은 갑자기 문어 덮밥이야를 꺼내 황당하게 만들었다. 백종원은 "라면도 제대로 못하면서 무슨 문어덮밥이냐"며 답답함을 감추지 못했다. 돈까스집 사장도 노력에 비해 기대에 너무 못미치는 결과물로 실망감을 줬다.

백종원은 사장님들의 부족한 실력에도 응원의 메시지도 잊지 않았다. 사장님들에게 조금이라도 상처를 덜 주기 위해서였다. 그러면서 "일반 손님들을 받아서 결과를 보자. 일단 많은 경험이 중요하다"면서 응원하기도 했다.

하지만 정작 일반 손님들을 받아 장사를 해야하는 날이 왔지만 버거집은 아예 장사를 못 하겠다고 포기를 했고, 다른 여러 가게들도 준비가 제대로 되어있지 않았다. 이런 모습을 본 백종원은 꿈뜨락몰 사장님들을 모두 긴급 소집했다. 백종원은 "뭘 착각하시는 것 같다. (여수 꿈뜨락몰은) 준비가 거의 안 되어있다. 그리고 너무 안일하다. 이럴 바에는 전체적으로 포기를 하자. 잘못된 판단으로 이렇게 해왔다고 해도 손님들에게 평가를 받고 쓴소리를 들어보자는 거였다. 2주동안 아무런 결과물도 없으면서 뭔데 연구하겠다는 거냐"고 분노했다.

이어 "여러분 같은 분들은 장사를 하면 안 왼다 억지로 '골목식당' 나오는 사람들한테 억지로 브랜드 만들어주는거 매번 스트레스 받는다. 이유식 떠 먹이 듯이 떠 먹일 일 있냐. 2주 동안 시간을 줬는데 아무것도 안 하지 않았냐. 내가 몇십 년 동안 잠 못 자고 고생하고 경험치를 얻은 걸 이렇게 노력도 안하는 사람들한테 왜 줘야 하냐"라며 호통쳤다.

이에 이날 장사를 포기했던 햄버거집 사장이 "한 말씀드려도 되겠냐"고 하자, 백종원은 "당신들 얘기 듣고 싶은 마음 없으니까 하기 싫으면 그만 둬라. 내가 여러분들 투정 받아줄 상황 아니다. 음식점마다 실패하면 손님이 들어줄 거 같냐. 없다. 외롭고 아무도 들어주지 않는다"라며 독설을 날렸다.

백종원뿐만 아니라 이날 '골목식당'을 본 시청자들역시 백종원과 함께 분노했다. 시청자들은 "준비가 안 된 가게들은 제발 솔루션 해주지 마라" "정말 노력하는 사람들에게 기회를 줬으면 좋겠다" "냉정하게 내칠 필요도 있는 것 같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nara777@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