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48241 0012019052352648241 07 0713001 6.0.5-RELEASE 1 경향신문 0

진통제는 두통 오기 전에 먹어야? 천차만별 ‘두통’의 모든 것

글자크기
전자기기의 장시간 사용과 지나친 스트레스 등으로 인해 두통환자가 계속 늘고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두통환자는 2014년 75만8302명에서 2018년 91만5874명으로 5년 새 약 21% 증가했다.

두통은 워낙 흔한 증상이라 진통제로 단순히 해결할 수 있다고 생각하기 쉽다. 하지만 원인이 무려 300여가지나 되고 통증의 정도, 동반증상 등도 사람마다 제각각이라 더욱 세심한 관찰과 진단이 필요하다.

경향신문

두통은 원인에 따라 증상과 통증 양상이 제각각이다. 또 머리에만 통증이 나타나는 것이 아니라 목, 어깨 등에도 뻣뻣함과 통증이 나타날 수 있다. 따라서 평소 두통을 자주 겪는 편이라면 전문가의 진찰을 통해 정확한 원인을 찾는 것이 좋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별한 원인 없는 ‘일차성두통’

일상에서 흔히 발생하는 두통은 대부분 특별한 원인 없이 나타나는 일차성 두통이다.

▲편두통=호르몬변화가 심한 여성들에게 잘 나타난다. 보통 한쪽 머리가 욱신거리는 증상을 떠올리지만 사실 편두통환자 대부분이 양쪽에서 통증을 느낀다. 심장이 뛰는 것처럼 머리가 욱신욱신 거리거나 지끈지끈한 통증이 나타나며 소화가 잘 되지 않고 심하면 구토를 동반하기도 한다. 또 빛과 소리에 민감해져 이에 따라 증상이 심해지는 경향을 보인다.

▲긴장성두통=우리가 가장 흔히 경험하는 두통으로 몸이 피곤하거나 잠이 부족할 때 스트레스를 많이 받을 때 나타난다. 지속적인 통증이 머리를 비롯해 목과 어깨 주변 근육에까지 나타나는 것이 특징이다. 스트레스가 심할수록 통증정도가 심해지며 오전보다 오후에 더 심해지기도 한다.

▲군발성두통=수면 중 갑자기 발생하는 심한 통증이 밤마다 몇 주 또는 몇 개월에 걸쳐서 나타난다. 주로 20~40대 남성에서 나타나며 아무 이상이 없던 사람에게 갑자기 발생하는 것이 특징이다. 한쪽 눈 뒤쪽 또는 눈 주변으로 통증이 나타나기도 한다. 또 결막충혈, 눈물, 콧물, 코막힘, 땀 등의 증상을 동반할 수 있다.

▲후두신경통=뒷머리와 목 뒤쪽 등 후두신경이 분포한 부위에 통증이 나타나는 것으로 뒷머리 한가운데가 아픈 대후두신경통과 귀 뒷부분과 관자놀이 쪽이 아픈 소후두신경통으로 나뉜다. 보통 갱년기에 많이 나타나며 뒷머리와 어깨에 통증과 더불어 뒷목줄기가 뻣뻣해지거나 무감각해지기도 한다. 심해지면 통증이 눈가까지 퍼지고 눈이 침침해질 수 있다.

■응급진료 필요한 ‘이차성두통’

특히 우리가 주의를 기울여야할 신호는 뇌혈관질환의 전조증상으로 나타나는 두통이다. 만일 ▲뭔가에 머리를 맞은 듯한 두통이 갑자기 느껴지거나 24시간 이상 지속되는 경우 ▲의식장애나 고열 ▲시력장애 ▲안면마비 등이 동반된다면 뇌수막염, 뇌출혈, 뇌경색 등일 가능성이 있다.

특히 고혈압이나 심장병 등을 앓고 있는 경우, 항혈전제나 항응고제 등을 복용하거나 몇 주 전 또는 몇 개월 전 머리에 타박성을 입은 적이 있는데 두통이 나타나면 빠른 진단과 치료가 필요하다.

■원인에 따라 다양한 두통치료법

만일 진통제로 두통이 쉽게 가라앉지 않는다면 CT, MRI검사를 통해 정확한 원인을 파악하고 치료계획을 세워야한다.

에이치플러스(H+) 양지병원 신경과 강석재 과장은 “편두통과 긴장성두통은 약물치료와 함께 압통점주사치료가 효과적이고 만성편두통은 통증을 유발하는 신경전달물질을 보톡스로 차단하는 보톡스주사요법이 통증완화에 도움이 된다”며 “특정 두통증후군이나 증상이 너무 심하면 신경차단술을 고려해볼 수 있다”고 말했다.

■알아두면 좋은 진통제 복용법

일단 두통이 있을 때 가장 먼저 찾게 되는 것이 진통제다. 하지만 진통제는 두통이 시작되기 전 복용해야 효과적이라는 것이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목과 어깨의 뻣뻣함, 오한, 심한 피로감 등은 두통의 대표적인 전조증상으로 이러한 증상이 나타나면 약사, 의사와 상담을 통해 알맞은 진통제를 복용해야한다.

약국에서 의사 처방 없이 구입할 수 있는 일반 진통제는 해열진통제나 비스테로이드성 소염진통제성분이다.

해열진통제는 염증을 억제하는 기능은 없고 두통 등 단순 통증을 완화하는 효과가 있다. 소염진통제는 말 그대로 염증을 없앤다는 의미로 통증완화와 더불어 염증완화에도 도움이 된다.

해열진통제는 위장에 미치는 영향이 적어 식사여부와 상관없이 공복에도 복용할 수 있다. 반면 소염진통제는 프로스타글란딘이라는 생리물질을 감소시켜 통증과 염증을 완화시키는데 이 물질이 줄면 위장을 보호하는 점막이 얇아지고 위산분비가 증가한다. 따라서 복용 후 속쓰림이 흔히 나타날 수 있어 식후 30분, 미지근한 물과 함께 복용하는 것이 좋다. 평소 속이 자주 쓰리거나 위장이 좋지 않다면 의사, 약사와 충분히 상의한 후 복용하는 것이 안전하다.

■생활 속 유용한 두통 관리법

두통은 언제든 나타날 수 있는 증상이지만 평소 생활습관 관리를 통해 얼마든지 조절할 수 있다. 인공조미료, 카페인 등이 많이 포함된 음식 섭취를 줄이고 지나친 향수, 담배연기 등 두통을 일으키는 요인들을 피하는 것이 좋다.

올바른 자세를 유지하는 것도 중요하다. 한자세로 장시간 앉아있지 말고 중간중간 스트레칭을 하며 근육긴장을 풀어준다. 걷기, 조깅 등의 유산소운동은 뇌의 혈액순환을 돕고 스트레스 해소에도 효과적이다.

평소 두통을 자주 겪는 편이라면 두통일기를 작성해보자. 두통시작 날짜와 시간, 두통이 발생할 당시 먹었던 음식, 통증이 심해지는 때, 동반증상 등을 자세히 기록해두면 평소 두통관리에는 물론 향후 진료 시에도 큰 도움이 된다.

헬스경향 장인선 기자 insun@k-health.com

최신 뉴스두고 두고 읽는 뉴스인기 무료만화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