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47516 0372019052352647516 08 0805001 6.0.8-hotfix 37 헤럴드경제 0

日 전 항공노선 자유이용권…에어서울 ‘민트패스’ 출시

글자크기
- 29만9000원에 한 달 반 동안 전 노선 이용

- 동경, 오사카, 후쿠오카, 오키나와 등 포함

- 주말 출발도 가능…위탁 수하물 15㎏ 무료

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정찬수 기자] 에어서울이 일본 전 노선을 약 50일 동안 무제한으로 탑승할 수 있는 이용권 ‘민트패스 일본 노선 무제한 이용권(민트패스 J19)’을 출시했다고 23일 밝혔다.

민트패스는 오는 6월 1일부터 7월 19일까지 에어서울의 동경, 오사카, 후쿠오카, 오키나와, 삿포로, 시즈오카, 다카마쓰, 도야마 등 일본 11개 노선을 횟수에 상관없이 마음껏 이용할 수 있는 자유 이용권이다.

패스 가격은 29만9000원이다. 원하는 만큼 동일 노선을 중복 이용할 수도 있다.

금ㆍ토ㆍ일 주말 등 출발에도 제한이 없다. 일요일 서울에 도착하는 리턴편과 6월 6일 공휴일, 7월 15일에만 이용 제한이 있다.

민트패스는 이날부터 오는 6월 12일까지 에어서울 홈페이지에서 간편하게 살 수 있다. 첫 번째 여정을 결정해 발권하면 된다. 유류할증료와 제세공과금은 본인 부담이다. 위탁 수하물은 15㎏까지 무료다.

에어서울 관계자는 “6월 비수기를 고려해 파격적으로 출시한 패스”라며 “당일치기도 가능한 스케줄이라 한 번 이상 일본 여행을 가는 고객이라면 무조건 이득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andy@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