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47081 0032019052352647081 02 0208001 6.0.15-RELEASE 3 연합뉴스 0 popular

"백두대간수목원 이사 온 백두산 호랑이 오누이, 잘 지내요"

글자크기

건강상태 등 호랑이 숲 환경적응 순조로워…9월께 관람객에 공개

연합뉴스

백두산 호랑이 '도'가 걸어다니는 모습
[백두대간수목원 제공=연합뉴스]



(봉화=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경북 봉화 국립백두대간수목원 호랑이 숲에 최근 서울대공원에서 백두산 호랑이 2마리가 추가로 옮겨 왔다.

23일 수목원에 따르면 지난달 24일 서울대공원과의 '멸종위기 동·식물 교류협력에 관한 협약'에 따라 멸종위기 동물(호랑이) 종 보전 활동 강화 차원에서 백두산 호랑이 2마리(한-수컷 5세, 도-암컷 5세)를 기증받아 성공적으로 이송했다.

장거리 운행과 낯선 환경 등 이송 과정에 발생하는 스트레스를 최소화하고 건강을 관리하기 위해 모든 과정은 비공개로 진행됐다.

연합뉴스

백두산 호랑이 '한'이 쉬고 있는 모습
[백두대간수목원 제공=연합뉴스]



현재 백두산 호랑이 2마리는 건강관리를 최우선으로 고려해 현지 안정화 훈련을 하고 있으며, 2마리 모두 건강상태가 양호하고 새로운 환경 적응도 순조로운 상태다.

두 호랑이는 앞서 수목원에 옮겨온 백두산 호랑이 3마리(두만-수컷 18살, 한청-암컷 14살, 우리-수컷 8살)와 얼굴 익히기, 합사, 입·방사 등의 과정을 거친 뒤 오는 9월께 관람객에게 공개될 예정이다.

국립백두대간수목원 호랑이 숲은 4.8㏊ 크기(축구장 7개)로 국내에서 호랑이를 전시하는 시설 중 가장 넓으며, 호랑이 자연 서식지와 최대한 유사한 환경으로 조성됐다.

현재 호랑이 숲에는 2017년 국립수목원에서 옮겨온 두만과 서울대공원에서 기증한 4마리를 포함해 모두 5마리가 생활하고 있다.

ye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