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46559 1092019052352646559 04 0401001 6.0.14-RELEASE 109 KBS 0

[글로벌 돋보기] “나한테 토마토를 심어줘”…美, ‘인간 퇴비화’ 법안 첫 시행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나한테 토마토를 심어줘"

미국 워싱턴주에 사는 웨슬리 크리스찬이 그녀의 오빠에게 이렇게 말했다. 사람의 몸에 토마토를 심는다는 건 무슨 말일까?

웨슬리 크리스찬은 시신을 퇴비로 만드는 이른바 '인간 퇴비화'(Human Composition)에 관심이 많다. 그녀는 어차피 사람은 죽어서 한 줌의 흙(자연)으로 돌아가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시신을 퇴비로 만드는 것이 스스로에게 환경적으로, 또 감정적인 면에서 굉장히 매력적이라고 했다. 자신은 '흙'이 되어 토마토에게 양분을 내어줄 것이라고 말했다.

"시신을 퇴비로 만든다고?"…미 워싱턴주에서 내년 5월 관련법 첫 시행

다소 기이한 발상으로 들리지만 크리스찬과 같은 생각을 하는 사람들이 많은 걸까? 미국 워싱턴주에서는 '인간 퇴비화'가 법적으로 허용됐다.

KBS

제이 인슬리 美 워싱턴 주지사 ‘인간 퇴비화’(Human Composition) 관련법 서명 모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제이 인슬리 미국 워싱턴 주지사는 21일(현지시간) 시신을 퇴비로 처리할 수 있도록 하는 이른바 '인간 퇴비화' 관련 법안에 서명했다. 종전에는 시신을 매장하거나 화장하는 것만 허용됐다. 이 법안은 지난달 19일 워싱턴주 상원을 통과했으며 내년 5월부터 시행된다. 이 법이 시행되는 것은 미국 내에서 워싱턴주가 처음이다.

법안을 발의한 워싱턴주 제이미 피더슨(민주) 상원의원은 '시신 퇴비화'가 이산화탄소를 배출하는 '화장'이나, 지하수와 토양을 오염시키고 공간을 많이 차지하는 '매장' 방식보다 훨씬 친환경적이라고 설명했다.

법이 시행되면 워싱턴주에서 사망한 사람의 시신은 풀·나무와 미생물 등을 활용한 약 30일간의 재구성(Composition)과정을 거쳐 정원의 화단이나 텃밭에 쓰이는 흙으로 변할 수 있게 된다.

KBS

‘리컴포즈’(Recompose) 최고 경영자(CEO) 카트리아 스페이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자연으로 돌아가며 삶과 죽음의 순환 속에 받아들여진다는 발상 아름다워"

이름도 생소한 '시신 퇴비화 장례'. 이 서비스를 처음으로 시행하는 회사는 '리컴포즈'(Recompose)다. '리컴포즈'의 최고 경영자(CEO)인 카트리나 스페이드는 10년 전 죽음에 대해 깊이 생각해 보게 되면서 '시신 퇴비화'에 처음 관심을 갖게 됐다. 농가에서 오랫동안 가축의 사체를 퇴비로 만들어 온 방식에서 아이디어를 얻었다.

그녀는 워싱턴 주립대학교 토양과학부의 린 카펜터 박사와 함께 오랜 기간 연구한 끝에 지난해 기증받은 6구의 시신을 처리해 흙처럼 만드는 데 성공했다. 그녀는 "뼈와 치아를 포함한 '모든 것'이 퇴비화 된다"며 "우리가 호열성(고열에 잘 증식하는) 미생물과 이로운 박테리아 등에 최고의 환경을 만들어줘서 분해가 빠르게 일어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녀는 이 모든 과정들을 지켜보면서 "인간이 자연으로 돌아가고, 삶과 죽음의 순환 속에 받아들여진다는 발상은 정말 꽤 아름답다"고 말했다.

스페이드는 특히 "'인간 퇴비화'는 화장할 때 쓰이는 에너지의 1/8을 사용하며 인당 1톤 이상의 이산화탄소를 절약한다"고 말했다. 화장보다 친환경적이라는 주장이다.

가족들 지켜보는 가운데 '퇴비화'…가족이 원하는 대로 '흙' 사용

스페이드는 시신은 짚이나 나무조각과 같은 천연 물질로 덮인 상태로 있게 되며, 약 3-7주 동안 미생물 활동 덕분에 흙으로 분해된다고 설명했다. 그 기간 동안 가족들은 시설을 방문할 수 있으며, 이후 만들어진 '흙'은 가족들이 원하는 대로 사용할 수 있게 된다. 만약 가족들이 그 '흙'을 원하지 않는다면 주변의 지역 보존 단체들과 협력하여 인근 땅에 영양을 공급하는 데 사용될 것이다.

스페이드는 '시신 퇴비화 장례' 비용을 약 5천 500달러(한화 약 656만 원)로 산정할 계획이다. 화장 비용보다는 조금 더 들지만 관을 이용한 매장 비용보다는 저렴하다.

"망자 존엄성 훼손"…종교계 등 '시신 퇴비화' 반대 목소리

물론 반대는 있다. 당장 종교계 등 일각에서 망자의 존엄성이 훼손된다며 시신 퇴비화를 반대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워싱턴주 천주계는 상원에 보낸 서한에서 "유해를 그런 방식으로 처리하는 것은 시신에 대해 충분한 존중을 보이지 못하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전통적인 시신 장례 절차와는 너무나 다른 이 같은 접근법에 동의하기 힘든 사람들이 적지 않을 것이다. 하지만 인간이라면 누구나, 언젠가 맞닥뜨리게 될 죽음. 그 죽음 이후의 모습에 대해 한 번쯤 생각해 볼 만하다.

기현정 기자 ( thisis2u@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