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46516 0372019052352646516 06 0602001 6.0.5-RELEASE 37 헤럴드경제 46566458

[팝인터뷰②]'더 뱅커' 차인하 "작아졌던 순간, 김상중 선배 덕에 용기 얻었죠"

글자크기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헤럴드경제

차인하/사진=강혜린 기자


차인하가 김상중, 채시라, 유동근, 김태우 등 내로라하는 배우들과 함께 호흡을 맞춘 소감을 전했다.

'더 뱅커'에서 차인하는 대한은행 감사 김상중을 보필하는 전산 에이스 '문홍주' 역을 맡았다. 그러나 후에 그는 감사실을 혼란에 빠뜨리기 위해 투입된 스파이였음이 밝혀져 시청자들을 깜짝 놀라게 하기도 했다.

최근 서울 종로구 사직로의 한 카페에서 헤럴드POP과 만난 차인하는 까마득한 대선배들 옆에 이름을 올린 소감을 전했다.

쟁쟁한 선배들 사이에서 연기를 해야 한다는 것에 부담을 느끼진 않았을까. 이에 대해 차인하는 "물론 처음엔 부담스러운 면도 분명히 있었다. 없다고 한다면 거짓말일 거다. 너무 대선배님들이기 때문에 당연히 긴장을 했다. 그런데 다들 정말 잘 대해주셨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채시라 선배님, 김태우 선배님도 텍스트 상으로는 만난 적이 없어 함께 연기할 기회는 없었지만 현장에서 만날 때마다 늘 따뜻하게 인사하면서 반겨주셨다. 상중 선배님도 긴장하지 말라고 늘 다독여주시고 먼저 리허설도 해주셨는데, 그런 선배님들을 만날 수 있었다는 게 운이 좋았던 것 같다. 너무 영광이다"라고 덧붙여 선배들에 대한 존경심을 뽐냈다.

헤럴드경제

차인하/사진=강혜린 기자


차인하는 위축됐던 순간마다 감사원 식구로서 특히 접점이 많았던 선배 김상중으로부터 큰 힘을 얻기도 했다고 털어놨다. "제가 현장에서 심적으로나, 컨디션 면으로나 작아져 있을 때가 있다. 저는 신인배우고, 다들 너무 대선배님들이시다 보니 굳이 주변에서 뭐라고 하지 않아도 제 스스로 작아지는 경향이 있었다. 그럴 때마다 김상중 선배님께서 긴장하지 말고 자유롭게 하라며 좋은 말씀을 많이 해주셔서 용기를 얻었다."

극중 스파이로서 자신이 처한 현실과 청렴 감사 김상중을 따르고 싶은 이상 사이에서 내면의 갈등을 겪는 '문홍주'를 연기해야 했던 차인하. 극중에서도 '문홍주'를 단단히 붙잡았던 김상중은 현실에서도 배우 차인하에게 큰 의지가 됐던 모양이다.

차인하는 "무거운 감정 연기를 잘하고 싶은 마음에 현장에서 계속 벽을 보고 있고 그랬다. 그런 연기가 처음이라 어떻게 감정 상태를 지키고 있어야 할지 몰랐기 때문"이라며 "그때 상중 선배님이 '하고 싶은 대로 해라, 눈물이 나면 울어버려도 되고, 소리를 지르고 싶으면 소리를 질러도 된다. 가두지 말고 편하게, 자유롭게 해라' 말씀 해주셔서 그나마 조금이라도 더 잘 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회상했다.

또한 차인하는 감사실 식구들의 끈끈한 의리를 뽐내기도 했다. 그는 김상중이 감사실 식구들을 위해 통 크게 한 턱 쐈던 미담을 풀어놨다. "우연 형 나오면 감사실 식구들이 다같이 만나기로 했다. 우연 형 군대가기 전에 너무 스케줄이 빡빡한 와중에도 김상중 선배님이 감사실 식구들을 불러서 맛있는 음식을 사주셨다. 점심시간에 잠깐 다른 데로 가서 다 같이 밥먹고 다시 촬영하고 그랬는데, 중식 코스가 엄청 비싼 곳이었다. 맛있게 좋은 음식 먹고 왔다"

이어 차인하는 "연기적인 부분이나, 현장에서의 에티튜드 등에 대해서도 코멘트를 많이 해주셨다. 사실 그런 것은 안해주시는 선배님들도 많은데, 상중 선배님은 무섭지 않게 기본적으로 좋은 방식으로 가르쳐주신 것 같다. 주변에 얽매이지 말고, 너무 긴장하지 말라는 걸 가장 중점적으로 알려주셨다. '긴장하면 될 것도 안 된다. 편하게 하자' 주의셨다"고 밝히며 끊임없는 선배 사랑을 뽐냈다.

([팝인터뷰③]에 계속..)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