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46033 1112019052352646033 07 0711001 6.0.14-RELEASE 111 서울경제 0

'인싸' 되려면 꼭 맞춰야? '부대찌개 3인분을 먹으면' 펭귄문제 관심 폭발(종합)

글자크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를 휩쓸고 있는 이른바 ‘펭귄문제’에 대한 관심이 계속 이어지고 있다.

문제를 맞히지 못하면 3일 동안 SNS상의 프로필 사진을 펭귄사진으로 해야 한다는 조건을 지켜 자신의 프로필 사진을 바꾸는 사람들이 급증하고 있는 상황이다.

펭귄문제는 “틀리면 3일간 펭귄 프사(프로필 사진)로 살아야 한다. 정답은 아무에게도 말하지 마세요”라는 애교넘치는 당부와 함께 시작된다.

그러면서 “부대찌개 3인분을 먹으면 부대찌개 1인분을 서비스로 제공하는 식당이 있는데 부대찌개 20인분을 시키면 몇인분을 먹을 수 있는가”라는 질문을 던진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네티즌의 관심을 독차지한 펭귄문제는 일종의 넌센스 퀴즈다. 즉 문제에 정답이 숨겨져 있다는 의미다. 문제의 서두에 ‘정답은 아무에게도 말하지 마세요’라고 했으므로 정답을 알더라도 출제자에게 답을 절대 말해서는 안 된다.

펭귄문제를 접한 네티즌들은 “아 수학 너무 싫어”, “갑자기 머리가 안 돌아가네요”, “26인분 아닌가?” 등 다양한 의견을 내놨다. 하지만 정답은 바로 ‘아무에게도 말하지 마세요’다.

문제에 앞에 있는 전문에 이미 질문에 대한 정답이 정해져 있지만 많은 네티즌들이 수학적이고 진지한 접근을 펼쳐 보는 이들을 미소짓게 하는 상황이 연출됐다.

펭귄문제는 일명 ‘인싸문제’로 지목되면서 지금까지도 큰 관심이 쏟아지는 중이다. 일부 네티즌은 실제로 프로필 사진을 펭귄 사진으로 변경해 웃음을 자아내고 있다.

한편 이와 같은 퀴즈 형식의 놀이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5년 전에도 고라파덕 문제로 알려진 질문이 네티즌의 관심을 모았다. 당시에는 “콜라 빈 병 10개를 들고가면 1병을 준다고 했을 때 빈 병 100개를 들고 가면 몇 병의 콜라를 마실 수 있는가?”라는 질문이 올라왔고 문제에 대한 답을 못 맞추는 경우 고라파덕 사진을 프사로 바꿔야하는 벌칙이 있었다.

또 펭귄 프사와 비슷한 프로필 사진으로 오리 프사도 있었다. 오리 프사는 몇 해 전 유행했던 ‘오리오리빔’이 그 시작이다. ‘오리오리빔’은 개인 메신저를 통해 상대방에게 오리사진을 보내고 “당신은 오리오리빔에 맞았습니다. 즉시 프사를 하지 않으면 하는 일 다 잘 안됨”이란 문구를 함께 보내는 형식이었다. 이 역시 상대방의 프로필 사진을 바꾸는데 목적이 있어 당시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크게 유행을 타기도 했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