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45068 1052019052352645068 06 0601001 6.0.7-RELEASE 105 엠스플뉴스 39226194

설리, "성민씨" 논란→팬 갤러리 "호칭 자제" 호소문 발표

글자크기
엠스플뉴스

설리 (사진 = 엠스플뉴스DB)



[엠스플뉴스] 설리를 향한 논란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설리의 팬덤 역시 논란 확산을 우려하는 호소문을 발표했다.

22일 설리의 팬 커뮤니티 설리 갤러리 측은 논란에 대해 호소문을 발표하며 그에 대한 걱정을 드러냈다.

엠스플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05년 설리의 아역 데뷔작인 드라마 ‘서동요’를 통해 처음 그녀를 알게 되었고, 이후 그룹 ‘에프엑스’의 멤버로서 활발히 활동했을 때부터 지금까지 늘 그녀를 응원하고 지지해 온 견고한 팬덤"이라고 소개한 갤러리는 "그녀는 평소 인스타그램을 통해 자유분방한 일상을 활발히 전하기 때문에 대중들에게 여전히 많은 관심을 받고 있고, 팬들도 그녀의 소식을 접할 수 있어 언제나 고마운 마음"이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하지만 한 가지 우려되는 부분이 있어, 팬으로서 너무나 걱정되는 마음에 간곡한 바람을 담아 호소문을 발표한다"면서 "설리는 22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과거 영화 촬영 당시 인연을 맺은 연예계 대선배랑 함께 찍은 사진을 게재하며 ‘씨’라는 호칭을 사용했는데, 이전에도 같은 표현으로 논란이 일은 적이 있기에 더 이상 같은 실수가 반복되지 않도록 이를 바로잡아 주고자 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표준국어대사전에'는 '씨'에 대해서 "그 사람을 높이거나 대접하여 부르거나 이르는 말. 공식적ㆍ사무적인 자리나 다수의 독자를 대상으로 하는 글에서가 아닌 한 윗사람에게는 쓰기 어려운 말로, 대체로 동료나 아랫사람에게 쓴다"라는 뜻풀이를 하고 있다"고 밝힌 갤러리는 "그렇기 때문에 아무리 개인적으로 친한 사이라 할지라도, 많은 대중들이 보는 SNS에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는 호칭 표현은 자제하는 게 좋지 않을까 하는 견해를 밝혀본다"고 조언했다.

설리 팬 갤러리는 "앞으로도 대중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는 설리가 되길 바라며, 언제나 긍정적인 모습을 잊지 않고, 꿈을 향해 한 걸음 더 나아가는 멋진 아티스트가 되길 응원하겠다"고 설리를 향한 응원의 메시지도 덧붙였다.

이상빈 기자 sangbin03@mbcplus.com

ⓒ 엠스플뉴스 & mbcsportsplu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MLB 생중계-영상, 엠스플뉴스-앱에서!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 영상 모아보기
▶[W] 걸그룹-치어리더 사진 모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