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44720 0292019052352644720 06 0602001 6.0.5-RELEASE 29 OSEN 46565803

'작업실' 남태현♥장재인, 알고 봐서 더 설레는 '실제커플'의 썸 "부산 갈래?"[어저께TV]

글자크기
OSEN

[OSEN=김은애 기자] '작업실' 남태현과 장재인의 사랑은 부산 데이트에서 시작됐을까.

지난 22일 방송된 tvN '작업실'에서는 남태현, 고성민, 장재인의 오묘한 삼각관계가 그려졌다.

남태현과 고성민은 부산에서 단둘이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남태현은 고성민을 자신의 공연에 초대하기도 했다.

이에 장재인은 남태현에게 "잘 갔다왔냐. 왜 나한테는 가자고 안 해? 내가 내려갔더니 이미 둘이 간다고 하더라. 부산 잘 갔다와라"라고 질투했다.

사실 남태현은 데이트하고 싶은 사람으로 장재인과 고성민을 꼽았던 바. 혼동이 온 남태현은 빅원에게 "나는 표현하는 사람이 좋다. 누나(장재인)가 관심이 없는 것처럼 보였는데 그렇게 말하니까 잘 모르겠다"고 토로했다.

그러다 남태현과 고성민의 두번째 부산데이트는 취소됐다. 고성민이 빅원을 택했기 때문이다. 남태현은 고성민에 "오빠가 재인 누나랑 밥 같이 먹으면 좋겠냐고 물어봤을 때 아니라고 해놓고, 넌 왜 빅원 형이랑 먹냐"고 말했다.

고성민은 "잘 될 수도 있지 않나. 이러다 내가 오빠를 좋아하면 어떡하지 싶어서 그랬다. 그런데 그렇더라도 오빠가 다시 저를 좋아하게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이를 들은 남태현은 "오빠는 대기하고 있고 난 일단 다른 사람들 만나보겠다는 거냐. 나도 너처럼 네가 아리송하다. 그리고 네가 나보다 더 직설적이라는 건 인정하겠다. 나보고 (장재인과) 밥 먹지 말라니. 너 멋있다"고 답했다.
OSEN

이후 남태현은 장재인에 “누나 내일 쉬면 뭐할 건가?”라고 물었고 장재인은 “모르겠다. 잠을 자지 않을까 싶다”라고 답했다.

이에 남태현은 “피곤하겠다. 계속 일했으니까”라 말하면서도 “나 내일 부산 가면 공연하고 1박을 할까 한다. 할 거 없으면 같이 갈까?”라고 데이트를 제안했다.

이롤 보고 있던 동료 뮤지션들은 살짝 미소를 지었다. 시청자들 역시 마찬가지. 남태현과 장재인은 ‘작업실’ 촬영 중 실제 연인으로 발전해 현재 공개연애 중이다.

그만큼 남태현과 장재인이 사귀기 전 모습은 주목을 받을 수밖에 없을 터. 더욱이 남태현과 장재인 사이에 고성민까지 끼게 되면서 매회 다양한 재미를 안기고 있다.

이가운데 드디어 데이트를 하게된 남태현과 장재인. 과연 두 사람은 부산에서 어떻게 사랑을 만들게 됐을지 시선이 쏠린다.
/misskim321@osen.co.kr

[사진] 작업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