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44572 1082019052352644572 06 0602001 6.0.14-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related

"떠먹여주는 프로 됐다"…백종원, '골목식당' 방향성 고충 토로 [전일야화]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요리 연구가 백종원이 여수 꿈뜨락몰 솔루션 도중 프로그램 방향성에 대한 고충을 토로했다.

22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백종원이 여수 꿈뜨락몰 솔루션 도중 분노한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백종원은 2주 만에 여섯 곳의 사장들과 만나며 솔루션을 진행했다. 백종원은 각자 상황에 맞게 신메뉴 개발에 대해 조언했고, 그 가운데 양식집을 제외한 사장들은 신메뉴에 대해 혹평을 받았다.

결국 문어집과 햄버거집은 장사를 포기했고, 다코야키집 역시 연습을 하기로 결정했다. 백종원은 손님들의 반응에 따라 신메뉴 개발이 진행되어야 하는 상황에서 사장들이 독단적으로 장사를 하지 않겠다고 하자 분노를 느꼈다.

이후 백종원은 여섯 가게의 사장들을 한자리에 불러 모았다. 백종원은 "그동안 ' 골목식당'하면서 여러 문제가 있었다. 내가 참거나 잘 해결해서 가능하면 방송을 했다. 기껏해야 한두 명 중간에서 포기하거나 했다. 이번에는 고민도 많이 하고 제작진하고 회의도 했다. 뭘 착각하시는 것 같다. 청년몰을 대전도 했었지만 (여수 꿈뜨락몰은) 준비가 거의 안 되어있다. 그리고 너무 안일하다. 이럴 바에는 전체적으로 포기를 하자"라며 독설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백종원은 "자기가 잘못된 판단으로 이렇게 해왔다고 해도 손님들에게 평가를 받고 쓴소리를 들어보자는 건데 본인들이 뭘 연구하겠다는 거냐. 2주 동안 아무런 아웃풋이 없는데"라며 쏘아붙였다. 게다가 백종원은 햄버거집에 "(장사) 하기 싫다고 하지 않았냐. 오늘 당장 끝내라"라며 선언했다.

또 백종원은 "여러분 같은 분들은 장사를 안 해야 한다. 억지로 '골목식당' 나오는 사람들 억지로 브랜드 만드는 거 매번 스트레스받는다. 나도 어디 가서 하는 말이다. 이유식 떠먹이듯이 떠먹일 일 있냐. 2주 동안 시간을 줬는데 아무것도 안 하지 않았냐. 내가 몇십 년 동안 잠 못 자고 고생하고 경험치를 얻은 걸 내가 왜 줘야 하냐. 이렇게 노력도 안 하는 사람들한테"라며 호통쳤다.

뿐만 아니라 백종원은 '골목식당' 취지에 대해 "이걸 보고 여태까지 오픈 안 한 사람이 '내가 뭘 잘못했구나. 이걸 해야지', '저렇게 어렵게 하는데 함부로 장사를 하면 안 되겠다' 이걸 보여주려고 한 거다. 시간이 지나면서 아무런 준비 안 된 사람한테 자꾸 떠먹여주고 짠하고 보여주는 프로가 돼버렸다"라며 고충을 토로했다.

햄버거집 사장은 "한 말씀드려도 되겠냐"라며 물었고, 백종원은 "당신들 얘기 듣고 싶은 마음 없으니까 하기 싫으면 그만 둬라. 내가 여러분들 투정 받아줄 상황 아니다. 음식점마다 실패하면 손님이 들어줄 거 같냐. 없다. 외롭고 아무도 들어주지 않는다"라며 못 박았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음 회 예고편에서는 백종원이 꼬치집 사장과 특별면담을 갖는 장면이 포착됐다. 백종원은 청년몰 회장으로부터 꼬치집 사장이 지인들에게 도움을 받아 청소를 했다는 소식을 전해 들었던 것. 백종원은 꼬치집 사장에게 "혹시라도 거짓말한 거 있냐"라며 추궁해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