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43542 1102019052352643542 08 0805001 6.0.15-RELEASE 110 조선비즈 0

바이오헬스에 年4조 투자한다

글자크기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충북 오송에서 열린 '민관 합동 바이오헬스 국가 비전 선포식'에 참석해 "지금이 바이오헬스 세계시장을 앞서 갈 최적의 기회"라며 "머지않아 블록버스터급 국산 신약도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또 "2030년까지 제약·의료기기 세계시장 점유율 6%, 500억달러(약 59조7500억원) 수출을 달성하고, (바이오헬스를) 5대 수출 주력 산업으로 육성하고자 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자금이 없어 기술 개발을 중단하는 일이 없게 정부 R&D(연구·개발)를 확대하고 스케일업(스타트업 성장) 전용 펀드를 통해 향후 5년간 2조원 이상을 바이오헬스 분야에 투자하겠다"며 "기업의 연구·개발 투자와 시설 투자 비용에 대해서는 세제 혜택도 늘리겠다"고 했다.

정부는 이날 '바이오헬스 산업 혁신 전략'을 발표했다. 신약·의료기기 개발 등을 위한 R&D 투자를 연간 2조5000억원 수준에서 2025년까지 연간 4조원 이상으로 늘리고, 최대 100만명 규모의 국가 바이오 빅데이터를 구축하는 등의 내용이다. 그러나 제약·바이오 업계에선 "규제 혁신이 이뤄지지 않고 있는 상태에서 '장밋빛 청사진'만 제시해선 목표를 달성할 수 없다"는 반응이 나왔다. 정부가 바이오 빅데이터를 구축해 국민 100만명의 유전자 데이터를 확보하겠다고 한 것을 두고도 "빅데이터 규제 완화 없이 시설만 구축하겠다는 '반쪽짜리' 대책"이라는 평가가 적잖다.





신은진 기자;이민석 기자(seok@chosun.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