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42922 0582019052352642922 06 0601001 6.0.4-hotfix 58 스포츠월드 39226194

설리가 또… 노브라 차림 거리 활보에 ‘성민씨’ 호칭 논란 시끌 [SW이슈]

글자크기
스포츠월드

[스포츠월드=윤기백 기자] 설리가 논란, 또 논란이다. 속옷을 미착용한 상태로 거리를 활보하는가 하면, 배우 이성민에게 '성민씨'라고 호칭하는 등 연일 누리꾼의 비난을 받고 있다. 그것도 많은 사람이 지켜보는 SNS를 통해 철없는 행동을 일삼고 있어 더욱 비난이 거세지고 있다.

속옷 미착용과 관련해 누리꾼과 설전을 벌였던 설리가 노브라 상태로 거리를 활보하며 또 한번 엽기 행보를 보였다. 설리는 22일 자신의 SNS를 통해 "그 어디선가"라는 짧은 글과 함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는 설리가 분홍색 민소매를 입은 채 거리를 걷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특히 설리는 몸에 딱 붙는 옷을 입고 있어 속옷을 미착용했다는 것을 알 수 있었으나 이를 개의치 않는 듯 환한 미소를 지어보였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당당한 모습이 보기 좋다"는 긍정적인 의견과 함께 "보기 불편하다"는 의견을 쏟아내며 팽팽하게 맞서고 있다.

스포츠월드

문제는 자신을 비난하는 여론을 두고 '시선 강간'으로 몰아가는 설리다. 설리는 그간 SNS를 통해 근황을 전하며 수차례 노브라 상태로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그러다 지난 4월 인스타그램 라이브에서 한 네티즌이 이를 지적하자 "나 걱정해주는 거냐.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시선 강간하는 사람이 더 싫다"라고 말해 논란을 야기한 바 있다.

한편, 설리는 '선배 배우' 이성민을 두고 '성민씨'라고 호칭해 또다시 논란에 휩싸였다. 설리는 영화 '리얼'에 함께 출연한 배우 이성민과 같이 찍은 사진을 공개하면서 "지난날 성민씨랑"이라는 글을 게재해 논란이 불거졌다.

스포츠월드

비난이 거세지자, 설리는 반박에 나섰다. 설리는 22일 자신의 SNS를 통해 "난 의성씨랑 처음 만난 날 친구하기로 해서 그때부터 호칭을 설리씨 의성씨로 정했다"라며 "성민씨도 정근씨 해진씨 철민씨 성웅씨 원해씨 모두 우린 서로를 아끼는 동료이자 친구다. 내가 알아서하면 했지 발끈하기는"이라는 글을 게재했다.

물론 설리의 의견도 이해는 가지만, 수많은 배우에게 존경받는 '대배우' 이성민을 '성민씨'라고 공개적으로 호칭한 것은 분명 무례한 행동이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이성민이 성민씨면, 이수만한테 수만씨라고 부르나?", "영화 고작 몇편 찍어놓고 동료라니, 누가보면 칸이라도 다녀온줄 알겠네" 등 반응을 보였다.

giback@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