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42906 1082019052352642906 06 0602001 6.0.14-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related

'한끼' 김원희X광희, 일산 주민 어필로 대화동 한 끼 '성공'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엑스포츠뉴스 김의정 기자] '한끼줍쇼' 김원희, 광희가 한 끼 도전에 성공했다.

22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한끼줍쇼' 에서는 방송인 김원희와 광희가 일산 대화동에서의 한 끼 도전에 나섰다.

이날 광희는 "20년간 대화동에서 살았다"라며 일산 주민임을 밝혔다. 김원희 역시 현재 정발산동에 거주하고 있다고 밝히며 한 끼 도전에 자신감을 내비쳤다.

이경규는 "강호동과 김원희가 과거에 스캔들 터진 적이 있다"라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어 "강호동이 김원희한테 명품 가방을 선물했는데 김원희가 안 받았다고 하더라"라고 덧붙였다.

이에 강호동은 "나는 이 루머는 처음 들었다"라고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고, 김원희는 "내가 이런 건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라고 농담을 던졌다.

광희는 군 복무 시절에 살을 빼게 된 이유를 밝혔다. "내가 설 곳이 있을까는 생각에 마음이 조급해져서 외모를 가꾸기 위해 살을 뺐다"라고 털어놨다.

이에 김원희는 "쉬는 동안에 눈도 좀 진해진 것 같다"라고 덧붙였고, 광희는 "최근에 아이라이너 문신을 했다"라며 "귀신같이 아신다. 이거는 성형수술보다 더 아프다. 나는 꾹 참는다"라고 고백해 웃음을 안겼다.

네 사람은 강호동, 김원희 팀과 이경규, 광희 팀으로 나눠 본격적으로 한 끼 도전을 시작했다. 김원희는 응답을 받은 주민들에게 "정발산동에 살고 있다"라고 밝히며 한 끼를 설득했지만 한 끼 줄 집 입성은 쉽지 않았다.

도전을 하던 중 만난 주민은 "평소 ' 한끼줍쇼'를 자주 본다"라며 애청자임을 밝혔다. 이에 강호동과 김원희는 "기다릴 수 있다. 채식도 괜찮다"라고 적극적으로 설득했고, 이후 주민은 한 끼를 수락했다.

한편 이경규, 광희 팀은 아이들을 목욕시키고 있던 주민을 만났고, 이에 광희는 "우리가 도와주겠다"라고 설득했다. 이경규도 "곧 끝난다. 너무 배고프다. 5분만 고민할 시간을 주겠다"라고 덧붙였다. 가족과 상의를 하고 돌아온 주민은 한 끼를 수락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JTBC 방송화면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