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41988 1082019052252641988 06 0601001 6.0.14-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related

'봄밤' 한지민, 연인 김준한 두고 정해인 신경 쓰기 시작했다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봄밤' 정해인이 한지민에게 거절당했다.

22일 첫 방송된 MBC 새 수목드라마 '봄밤' 1회·2회에서는 유지호(정해인 분)가 이정인(한지민)에게 호감을 느낀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정인은 송영주(이상희)의 집에서 잠을 잤고, 늦잠을 잔 탓에 부랴부랴 회사로 향했다. 이정인은 약국에 들러 숙취해소제를 샀고, 뒤늦게 지갑이 없다는 것을 알고 당황했다. 이정인은 "내가 지금 빨리 가 봐야 돼서 그러는데 이따 밤에 다시. 아니. 친구가 자고 있는데 일어나는 대로 갖다 드리라고 하면"이라며 솔직하게 털어놨고, 유지호는 "그냥 가세요"라며 만류했다.

이정인은 "아니요. 계산은 똑바로 해야죠. 계좌번호 주시면 제가 바로 보내드릴 수 있는데"라며 발끈했고, 유지호는 "됐어요. 그냥 가세요. 다음에 준다면서요. 그렇게 해요"라며 쏘아붙였다.

결국 이정인은 "저기요. 내가 깠어요? 약사님이 뚜껑 깠잖아요. 내가 먹는다 말도 안 했는데"라며 발끈했고, 유지호는 "술 깨는 약 달라면서요"라며 의아해했다. 이정인은 "내가 달라고만 했지. 열어서 섞어달랬냐고요"라며 쏘아붙였고, 유지호는 "내가 실수했네요. 바쁘다면서요"라며 사과했다.

이정인은 자신의 전화번호가 필요한지 물었고, "혹시나. 내가 절대 안 떼어먹을 건데 혹시 못 믿을까 봐요. 세상이 너무 험하기도 하고"라며 민망해했다. 유지호는 자신의 번호를 먼저 불렀고, 현금을 빌려주기도 했다.

이후 이정인은 유지호에게 계좌번호를 알려달라고 메시지를 보냈다. 유지호는 답변을 하지 않았고, 이정인은 어쩔 수 없이 약국으로 찾아갔다. 이정인은 "계좌번호 왜 안 보냈어요?"라며 물었고, 유지호는 "이렇게 한 번 더 보려고요. 밥 먹었어요? 아직이면 이걸로 저녁 어때요"라며 호감을 표현했다.

이정인은 "모르는 사람하고 같이 밥 먹는 거 별로 안 좋아해요"라며 거절했고, 유지호는 "전화번호는 외우는데 모르는 사람이라는 게 말이 되나 해서"라며 웃음을 터트렸다. 이정인은 "뭐예요. 기억력이 남달라요. 그리고 그걸 밥 먹을 만큼 가까워졌다는 걸로 해석하는 건 좀 오버죠. 앞으로 계속 볼 사이도 아니고. 수고하세요"라며 돌아섰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정인은 약국에서 나와 송영주의 집으로 향했고, 야식을 먹기 위해 치킨을 주문했다. 이정인은 치킨 배달이 온 줄 알고 문을 열었고, 이때 계단을 올라오는 유지호와 마주쳤다. 이정인은 "나 여기 있는 거 어떻게 알았어요. 쫓아왔어요?"라며 다그쳤고, 유지호는 위층에 있는 자신의 집으로 올라갔다.

이정인은 송영주에게 위층에 사는 사람을 아나며 내심 궁금해했고, 송영주는 "근데 누구를 궁금해한다는 거, 그거 되게 중요한 사인이다. 관심이 있다는 얘기지"라며 놀렸다. 게다가 송영주는 "너 근데 지금 한눈팔면 그거 바람이다"라며 이정인의 남자친구인 권기석(김준한)을 언급했다.

이정인은 유지호에게 메시지를 전송했고, '아까는 오해해서 미안해요'라며 사과했다. 유지호는 '눈 많이 오네요. 조심해서 가요'라며 걱정했고, 이정인은 '안부 고마워요'라며 답장했다. 유지호는 '다음 눈 오는 날 약국 말고 밖에서 한 번 만나요. 우리'라며 부탁했다.

특히 이정인은 발길을 돌려 약국 앞에서 기다렸고, 유지호는 가게 안으로 이정인을 데리고 들어갔다. 이정인은 "그냥 톡으로 할 걸. 내가 괜한 실수한 거 같네요. 나 결혼할 사람 있어요"라며 선을 그었다.

유지호는 "난 아이가 있어요"라며 밝혔고, 이정인은 "유부남이었어요?"라며 깜짝 놀랐다. 유지호는 고개를 저었고, 이정인은 "나쁜 놈은 아니잖아요. 할 말이 이거였어요?"라며 의아해했다.

유지호는 "설마요. 언제고 했을 말이긴 하지만. 원래 하려던 말은 궁금했어요. 이정인이라는 여자는 어떤 사람인지. 여기에서 처음 본 뒤로 자꾸 생각이 났어요. 누군가 옆에 있을지도 모른다는 생각도 했고요. 한 번만. 한 번만 더. 그게 이렇게까지 왔네요"라며 고백했고, 이정인은 "일부러 의도한 건 아닌데 내가 오해하게 만든 것도 있어요. 사과할게요"라며 선을 그었다.

유지호는 "사과를 왜 해요. 잠깐이지만 행복했는데. 이런 말도 불편할 수 있겠구나. 못 들은 걸로 해요. 나 때문에 많이 곤란했겠다"라며 미안해했고, 이정인은 "그런 거 없었는데. 우리 친구해요. 이것도 인연인데 편하게 지낼 수 있지 않나"라며 제안했다. 그러나 유지호는 "미안해요. 난 편할 자신은 없어요"라며 밀어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이정인은 이재인(주민경)의 손에 이끌려 권기석의 농구 경기를 보러 갔다. 이때 유지호가 농구 경기에 참여하고 있었고, 이정인과 유지호는 서로를 바라보며 복잡한 심경을 드러내 극의 긴장감을 높였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