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41378 0722019052252641378 02 0201001 6.0.5-RELEASE 72 JTBC 0

김성태 코 앞까지 간 'KT 채용비리' 수사…소환 저울질

글자크기


[앵커]

'KT 채용 비리'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가 막바지입니다. 청탁했다는 의혹을 받는 12명 가운데,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만 아직 조사를 받지 않았습니다. 검찰은 김 의원이 딸의 채용 대가로 KT에 편의를 줬는지 여부를 집중적으로 들여다보면서 김 의원을 언제 소환할지 저울질하고 있습니다.

이상엽 기자입니다.

[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 딸은 2012년 KT가 정규직을 채용할 때 서류 전형과 인적성 검사에서 특혜를 받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검찰은 김 의원이 딸의 부정 채용에 관여했는지 집중해서 살펴보고 있습니다.

김 의원이 딸의 정규직 채용을 대가로 KT에 편의를 줬다면, 업무 방해에 뇌물 수수죄 적용도 가능할 것으로 보고있습니다.

검찰은 이석채 전 KT 회장이 "김 의원이 KT를 열심히 돕는데, 딸이 정규직으로 근무할 수 있도록 해보라"고 지시했다는 진술을 확보했습니다.

김 의원이 KT에 실제로 도움을 줬는지 등을 보고 있는 것입니다.

앞서 검찰은 보름 전쯤 김 의원 딸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했습니다.

딸은 부정 채용인지 몰랐다는 취지로 진술했습니다.

검찰은 김 의원을 언제 부를지 검토하고 있습니다.

김 의원은 입장문을 내고 "노골적인 정치 공작"이라며 딸의 부정 채용 의혹을 거듭 부인했습니다.

이상엽, 이지혜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