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40157 0512019052252640157 02 0204001 6.0.5-RELEASE 51 뉴스1 0

삼바사장 포함 삼성 고위임원 3명 영장청구…증거인멸 교사혐의(종합)

글자크기

김태한 대표, 분식회계 자료 삭제 의혹에 “실무진이 한 것”

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승주 기자 = 삼성바이오로직스(이하 삼성바이오)의 분식회계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22일 김태한 삼성바이오 대표이사를 비롯해 고위임원 3명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삼성바이오 측이 분식회계와 관련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게 보고된 것으로 추정되는 파일들을 삭제한 정황이 파악된 만큼 구속영장이 발부될 경우 윗선들에 대한 소환 속도가 빨라질 전망이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송경호)는 이날 증거인멸교사 혐의로 김 대표와 김모 삼성전자 사업지원TF(태스크포스) 부사장, 박모 삼성전자 부사장을 대상으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사업지원TF는 과거 삼성그룹 컨트롤타워였던 미래전략실 역할을 하고 있다.

검찰은 지난 19일부터 사흘 연속 김 대표를 소환해 삼성바이오 분식회계 의혹과 관련, 증거인멸 과정에 삼성그룹 차원의 지시가 있었는지 집중 추궁했다.

김 대표는 삼성바이오가 자회사 삼성바이오에피스를 종속회사에서 관계회사로 회계 처리기준을 변경한 2015년을 포함해 2011년부터 대표이사직을 맡고 있다.

김 대표는 검찰 조사에서 분식회계 관련 자료삭제 등 증거인멸 관여 의혹에 대해 "실무자들이 한 것"이라며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지난 10일 그룹 차원의 조직적 증거인멸을 지휘·실행한 혐의로 사업지원TF 소속 백모 상무와 보안선진화TF 소속 서모 상무를 구속했다. 백 상무는 최근 검찰 조사에서 '윗선'의 지시가 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구속영장이 청구된 김 부사장과 박 부사장이 이들을 지휘한 윗선으로 전해졌다. 두 부사장은 지난 19일 소환조사를 받았다.

지난 8일 구속된 삼성바이오 보안서버 관리직원 안모씨는 검찰 수사를 앞두고 인천 송도 삼성바이오 공장 바닥을 뜯어 회사 공용서버와 노트북을 묻었다가 다시 꺼내 훼손한 혐의를 받고 있다. 최근 안씨는 백 상무 등 사업지원 TF 측 요구에 따라 자신이 개인 판단으로 서버를 숨겼다며 거짓 증언을 했다고 검찰에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29일 구속된 에피스 양모 상무와 이모 부장 역시 비슷한 시기 직원들의 컴퓨터와 휴대전화를 검사하고, 수사단서가 될 만한 자료나 'JY' '합병' 등 단어가 포함된 문건을 선별해 삭제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증거위조와 증거인멸 혐의로 삼성바이오 분식회계 의혹 수사 이후 처음으로 지난 17일 재판에 넘겨졌다.

양 상무는 지난해 7월 증권선물위원회의 삼성바이오에 대한 검찰 고발이 예상되자 재경팀 소속 직원들에게 '부회장 통화결과', '바이오젠사 제안 관련 대응방안(부회장 보고)' 폴더 안에 있는 파일 등 2100여개 파일 삭제를 지시한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은 '부회장'이 이재용 부회장이라고 보고 있다.
parksj@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