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36848 0372019052252636848 06 0602001 6.0.5-RELEASE 37 헤럴드경제 39226194

[POP이슈]설리, 지난 논란에도 또 속옷 미착용..마이웨이 행보에 온라인 떠들썩

글자크기
[헤럴드POP=이현진 기자]

헤럴드경제

사진=설리 인스타


설리가 또 다시 속용 미착용 차림으로 온라인을 떠들썩하게 만들며 이슈메이커 행보를 보였다.

지난 21일 오후 설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그 어디선가"라는 글과 함께 영상 하나를 게재했다. 영상 속에서 설리는 몸에 초밀착되는 분홍색 민소매 상의를 입고 있다. 설리는 속옷을 착용하지 않고 있는 듯한 모습이다.

설리가 속옷 미착용 차림으로 거리를 활보하고 있는 영상을 올리자 온라인 상에서 논쟁이 벌어지고 있다. 일각에서는 "남한테 피해주는 것 아닌데 무슨 상관이냐", "노브라가 죄는 아니다"라며 설리의 소신 행보를 응원하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

한편에서는 "공공장소에서 저런 차림이면 좀 보기 불편하긴 하다", "민망하다" 등 설리의 행보가 모두가 볼 수 있는 공간에서 이루어지는 것을 이유로 설리의 행동을 지적했다. 앞서 설리는 이와 같은 논란으로 대중의 입방아에 올랐던 바다.

설리는 이전부터 누리꾼들의 시선을 개의치 않으며 SNS에 속옷을 미착용한 채 찍은 사진을 게재하고는 했다. 지난 4월에는 속옷을 입지 않은 채 한 고깃집에서 지인들과 함께 인스타 라이브 방송을 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앞서 여러 차례 속옷 미착용에 대한 이슈로 구설수에 오른바 있던 설리는 "노브라에 당당할 수 있는 이유를 알려달라"는 질문에 "나는 괜찮다. 근데 시선 강간하는 사람들이 진짜 싫다"라며 단호하게 소신 발언을 했다.

당시 '시선 강간'이라는 표현이 신중하지 못했고, '과하다'는 지적도 있었지만, '통쾌한 사이다 발언'이라는 의견도 존재했다. 그녀의 일관된 독특한 행보에 대중들의 반응은 항상 양분된다. 그러나 그런 설리의 SNS에 항상 많은 관심이 쏟아지고 있는 것도 사실이다.

항상 자신을 향한 악플에 공개적으로 당당 대처를 해 온 설리가 이번 논란에도 입을 열 것인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아역 배우 출신인 설리는 2009년 그룹 f(x)(에프엑스)로 가요계에 데뷔했다가 2015년 팀을 탈퇴하고 현재 배우로 전향해 활동 중이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