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33900 0092019052252633900 01 0101001 6.0.7-RELEASE 9 뉴시스 0

文대통령 시선 붙잡은 '특급열차' 모형…"저 열차가 런던까지"

글자크기

바이오헬스 비전선포식장에 설치된 열차 모형에 관심

강호특급열차, 文대통령 '동북아 철도공동체 구상'과 접점

뉴시스

【청주=뉴시스】전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충북 청주 오송 CV센터에서 열린 '바이오헬스 국가비전 선포식'에 앞서 이시종(왼쪽) 충북도지사에게 '강호축'에 대해 설명을 듣고 있다. 강호축이란 경부측 중심의 개발정책으로 인해 소외되었지만 성장잠재력이 풍부한 강원, 충청, 호남을 연결하는 초광역 국가발전전략이다. 2019.05.22. photo1006@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김태규 기자 = 바이오헬스 국가비전 선포식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은 대륙으로 뻗어나가는 열차 모형에 시선을 뺏겼다.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충북 청주시 흥덕구의 '오송 커뮤니케이션&벤처센터(CV센터)'에서 열린 '바이오헬스 국가비전 선포식' 참석에 앞서 충북에서 생산된 바이오 의약품, 의료기기 전시 부스를 둘러봤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강기정 정무수석이 함께했다.

이시종 충북지사와 사전 환담을 마치고 나온 문 대통령은 전시 부스가 마련된 2층으로 올라가는 과정에서 '강호특급열차 모형'을 발견했다. 강릉에서 출발한 열차 모형은 원산-함흥-나진을 지나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로, 모스크바를 거쳐 프랑스 파리까지 연결하는 개념이 실물로 표현돼 있었다.

강호특급열차란 강원·충청·호남을 잇는 '강호축' 철도를 북한과 유럽까지 연결하는 열차를 일컫는다.

문 대통령의 '동아시아 철도공동체' 구상 가운데 경부선을 '강호선'으로 바꿔 재해석한 충북의 초광역 국가발전전략의 핵심이 강호특급열차다.

과거 경부선 중심의 개발정책으로 인해 소외됐던 강원·충청·호남을 철도 연결을 통해 성장 잠재력을 끌어올리겠다는 목표를 담고 있다.

이는 곧 남북러 철도 연결을 통해 한반도 주변국가들을 중심으로 철도 공동체를 우선 조성하고, 이를 유럽까지 연결해 세계적인 평화안보 공동체로 확대 발전시켜 나가겠다는 문 대통령의 '동아시아 철도공동체 구상'에 뿌리를 두고 있다.

뉴시스

【청주=뉴시스】전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충북 청주시 오송 CV센터에서 열린 ‘바이오헬스 국가비전 선포식’에 앞서 (주)엑셀세라퓨틱스 전시부스에서 세포 치료제 생산의 원료 물질인 배양 배지를 살펴보고 있다. 2019.05.22. photo1006@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광복절 기념사를 통해 '동아시아 철도공동체 구상'을 처음 제시했다. 남북한을 비롯해 중국·일본·러시아·몽골에 미국까지 6개국이 참여하는 다자평화안보체제를 이루겠다는 게 핵심이다.

바쁜 일정 가운데서도 발걸음을 잠시 멈춘 문 대통령은 철도 모형을 지긋이 응시하며 "저 열차가 런던까지 가는 겁니까"라고 물었다. 이에 이시종 충북지사는 "네. 7박8일 정도 걸린다고 합니다"라고 답변했다.

문 대통령은 이 지사의 답변에 옅은 미소와 함께 고개를 끄덕인 뒤, 바이오헬스 기기가 전시된 첫 번째 전시 부스로 발걸음을 옮겼다.

여러 개의 부스를 돌면서 전문 의료기기에 대한 설명을 들은 문 대통령은 "대단하다. 이 기기가 2020년이면 상용화 될 수 있다는 것인가", "성공의 예감, 대박의 예감이 든다"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kyustar@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