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32548 0762019052252632548 08 0801001 6.0.5-RELEASE 76 ITWorld 0

IDG 블로그 | 디딤돌 프라이빗 클라우드를 위한 변명

글자크기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 업체들은 자사의 전용 프라이빗 클라우드를 출시하고 사람들이 좋은 반응을 보이는 데 놀랐다. 이들 솔루션은 실질적으로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의 서브셋을 지원하는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이다. 이들 솔루션을 이렇게 부르는 것은 업체들은 좋아하지 않겠지만, 필자는 이들의 실체를 ‘온프레미스에서 구동하는 퍼블릭 클라우드 유사품’이라고 본다. 기업이 이들을 퍼블릭 클라우드로 가는 디딤돌로 사용할 수 있지만, 기술보다는 마케팅에 더 가깝다.

꽤 많은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 업체가 이런 클라우드 서비스, 다시 말해 어느 기업의 데이터센터에 자리 잡은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인 클라우드를 제공한다. 그렇다면 왜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 업체들은 처음부터 이런 솔루션을 팔지 않았을까?

필자가 추정하기에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 업체들은 기업 IT 책임자와 수많은 회의를 가졌을 것이다. 이들 IT 책임자는 퍼블릭 클라우드로 옮기고 싶지만, 바로 이전하는 것에 관한 우려를 표했을 것이다. 보안이 우려사항으로 제시됐을 것이고, 성능도 거론했을 수 있다. 하지만 어느 것도 진짜 문제는 아니었다. 클라우드도 좋지만, 데이터를 자체 데이터센터에 두는 것도 좋아하는 것이다.

이럴 경우 몇 가지 선택안이 있다.

우선, 프라이빗 클라우드 플랫폼으로 이전하고, 그 다음에 퍼블릭 클라우드로 간다. 현재 선택할 수 있는 방안이다. 다만 이 경우 애플리케이션 리팩터링을 두 번 해야 할 수 있다. 처음 프라이빗 클라우드로 옮길 때는 보통 오픈소스 기술을 사용하며, 애플리케이션 코드를 해당 프라이빗 클라우드에 맞춰 최적화한다. 그리고 최종 목적지인 퍼블릭 클라우드로 이전할 때 또 한 번의 값비싼 리팩터링이 필요하다.

두 번째 방안은 새로운 전용 프라이빗 클라우드로 옮기는 것이다. 이들은 좀 더 퍼블릭 클라우드의 주변장치 같아서 호환 네이티브 API를 퍼블릭 클라우드 본체는 물론 온프레미스에서도 사용할 수 있다. 다시 말해 한 번만 이식하고 리팩터링하면 되는 디딤돌이 된다. 여기서 퍼블릭 클라우드 버전으로 이전하는 것은 어렵지 않으며, 리팩터링도 필요없다.

필자는 이들 디딤돌 프라이빗 클라우드가 최종적으로 제 역할을 할지 의심스럽다. 이들 솔루션은 온프레미스와 퍼블릭 클라우드 간의 편안한 가교를 제공한다는 맡은 바 직무를 수행했다. 이런 역할 중 일부는 정말 필요한 것이었지만, 대부분은 시장 점유율을 신속하게 확보하기 위한 판매 전략에 불과했다. 이런 식의 성공도 포함한다면, 임무를 완수한 것이다. editor@itworld.co.kr

David Linthicum editor@itworld.co.kr
저작권자 한국IDG & ITWorl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