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28979 0532019052252628979 03 0301001 6.0.8-hotfix 53 노컷뉴스 0

최종구 금융위원장 "이재웅, 택시업계에 무례하고 이기적"

글자크기

"나는 달려가는데, 왜 못 따라오느냐라고 하는 언행"

"혁신에 따른 소외·피해 계층 돌보는 일도 정부 책무"

CBS노컷뉴스 장관순 기자

노컷뉴스

최종구 금융위원장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이재웅 쏘카 대표를 겨냥해 "무례하고 이기적"이라고 고강도 비판을 내놨다. 쏘카의 승차공유서비스 '타다'에 반발하고 있는 택시업계를 향한 대응이 틀렸다는 것이다. 최 위원장은 혁신에 의한 소외계층 보호가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최 위원장은 22일 은행연합회에서 열린 '청년 맞춤형 전·월세 대출 협약식' 뒤 기자들을 만나 "최근 타다 대표자라는 분이 하시는 언행에 대해 언급하고 싶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피해를 보는 계층을 어떻게 할 것이냐는 문제를 다루는 데 사회적 합의가 필요하다. 그 합의를 아직 이뤄내지 못했다고 해서 경제정책의 책임자를 향해 '혁신의지 부족' 운운하는 비난을 멈추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택시업계에 대해서도 상당히 거친 언사를 내뱉고 있는데, 이건 너무 이기적이고 무례한 언사가 아닌가"라며 "결국 '나는 달려가는데, 왜 못 따라오느냐'라고 하는 거다. 상당히 무례하고 이기적이라고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최 위원장은 "택시업계는 기존 법과 사회 질서 안에서 자기들의 소박한 일자리를 지키겠다는 분들"이라며 "혁신 사업자들이 오만하게 행동한다면 자칫 사회 전반의 혁신동력을 약화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 부분은 금융위 일과 직접 관련되진 않지만, 혁신과 혁신으로 인해 뒤처지는 계층에 대한 보호, 이걸 어떻게 할 것이냐가 정부로서 중요하고 어려운 과제"라며 "예외적인 서비스를 인정해주면, 기존 법령에서 제한했던 것들에 큰 변화가 오고, 그 변화로 인해서 분명히 소외당하거나 피해를 보는 계층이 나타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가 전체적으로 혁신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데, 타다 서비스와 택시업계의 갈등이 높아지고 논란이 언제 정리될지 모를 상황에 있는 걸 보면 진짜 안타깝다"면서 "혁신 서비스 지원은 지원대로 해야 하지만, 그로 인해 소외당하고 피해를 보는 계층을 돌보는 일이 정부의 중요한 책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