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27017 0032019052252627017 01 0102002 6.0.14-RELEASE 3 연합뉴스 0 popular

민주, 황교안에 집중포화…"탄핵당한 사람들이 주제넘게 나서"

글자크기

黃 '동성애 반대' 입장표명도 비판…"소수자에 대한 차별적 시각"

한국당에 국회 정상화 협조도 재차 촉구 "과도한 요구 말라"

연합뉴스

확대간부회의에서 발언하는 이해찬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5.22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차지연 김여솔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2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의 '독재자의 후예' 발언에 반발하며 '북한 대변인' 등의 표현을 쓴 것을 두고 집중포화를 퍼부었다.

이해찬 대표는 이날 확대간부회의에서 "황 대표가 원외 다니시며 여러 강경 발언을 많이 하시는데 그러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제1야당 대표로서 강경 발언이 능사는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말씀 삼갈 것은 삼가시고, 총리와 대통령 대행을 지내신 분이 국민들을 걱정스럽게 하는 발언은 어제까지만 하고 내일부터는 안 하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형석 최고위원도 "황 대표는 원외에서 더 이상 '유아틱'한 막말 논쟁을 접으라"고 비판했다.

이 최고위원은 "세월호진상조사위원회가 황 대표에 대해 조사하겠다는 방침을 정했다"며 "원칙과 신뢰가 통하는 대한민국을 만드는 데 황 대표도 반드시 동참해 세월호 진상을 밝히는 데 함께 하라"고 촉구했다.

황희 의원은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황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 북한 독재 운운하며 북한 대변인이라는 전혀 생뚱맞은 발언을 한다"며 "할 수 있는 곳에서도 제대로 하지 못해 탄핵당한 사람들이 할 수 없는 곳까지 주제넘게 나서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는 "이렇게까지 비이성적으로 지역주의를 부추기고, 색깔론을 정당 지도자들이 대놓고 원색적으로 표현하는 것은 이례적"이라며 "왜곡되고 잘못 규정된 대한민국의 보수가 이제는 막바지에 왔다는 느낌"이라고 했다.

이어 "'독재자의 후예'라는 아픈 지적에 북한 정권을 갖다 대면 최상의 반격이라고 생각하는 누군가의 얄팍한 아이디어가 정치라고 생각하면 큰 오산"이라며 "법 공부를 하신 분이 정치를 늦게 배우시더니 정치가 법치 위에 있는 줄 안다"고 덧붙였다.

안민석 의원도 페이스북 글로 "황교안이 독재자의 후예가 아니라면, 5월의 노래 '산 자여 따르라'(임을 위한 행진곡)를 완창해야 하지 않을까요?"라며 "저는 '못 부른다'에 한표"라고 꼬집었다.

연합뉴스

황희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황 대표가 공개적으로 '동성애 반대' 입장을 내놓은 것에 대해서도 비판이 나왔다.

문상필 전국장애인위원장은 "황 대표가 성적 취향에 대해 개인적, 정치적으로 반대하며 차별적 발언을 했다. 한국당 김현아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을 한센병 환자에 비유하며 막말을 했다"며 "사회적 약자, 소수자에 대한 한국당의 편협하고 차별적인 시각을 고스란히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한국당을 향해 국회 정상화에 협조하라고 재차 촉구하기도 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국회 정상화에 대한 공감대만큼 여야 간 뚜렷한 입장차를 느끼는 것도 사실"이라며 "여야 충돌 과정에 있었던 반목을 털어내는 것도 필요해 보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그렇지만 일방적 역지사지는 가능하지도, 진실하지도 않다"며 "(야당은) 과도한 요구로 시간을 허비하지 않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남인순 최고위원은 "한국당이 요구하는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사과와 철회, 국회선진화법 위반 혐의 고소·고발 취하는 수용하기 어렵다. 이렇게 하지 말라는 것이 국민 대다수의 뜻"이라고 강조했다.

남 최고위원은 "한국당 장외투쟁이 24일 마감된다니 국회에 등원해 유치원 3법, 소방공무원 국가직화 법안, 민생법안 등을 신속 처리할 것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고 말했다.

charg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