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26580 0092019052252626580 02 0201001 6.0.14-RELEASE 9 뉴시스 0 popular

'깊은 잠도 깨도록'…공동주택 화재경보음 더 요란해진다

글자크기

정부합동 공동주택 화재 개선과제 10건 추진

5년來 공동주택 화재 2.4만건…62% '부주의' 탓

뉴시스

【세종=뉴시스】변해정 기자 = 깊은 잠에 빠져 화재 경보음을 듣지 못하고 참변 당하는 일이 줄어들 전망이다.

정부는 지난 3월 7일부터 76일간 '공동주택 화재 원인 및 피해자 행동패턴 조사'를 거쳐 마련한 개선과제 10건을 22일 발표했다.

이 조사를 보면 2014~2018년 5년 간 공동주택에서 2만4084건의 불이 나 285명이 목숨을 잃었다.

공동주택 화재의 61.8%(1만4872건)가 '부주의' 탓이었고, 부주의 화재의 56.2%는 담배꽁초를 멋대로 버렸거나 음식물 조리 도중에 자리를 비웠다가 발생했다.

부주의에 의한 화재 사망자는 50명으로 '방화'(의심 포함·75명) 다음으로 많았다.

화재 시간대별 사망자는 '새벽 1~3시'(44명)가 가장 많았다. 특히 통상 수면 시간대인 '오후 11시~오전 7시'에 121명이 숨져 활동량이 많은 '오전 7시~오후 1시'(59명)와 '오후 1~11시'(105명)에 비해 사망자 수가 많았다.

실제로 화재 발생 시 사망자 3명 중 1명꼴로 '수면 상태'(29.5%·84명)인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정부는 불이 난 줄도 모른 채 잠들었다가 변을 당하는 일이 없도록 화재경보 음량 기준을 높이기로 했다.

기존 '음향장치 1m 떨어진 위치에서 90데시벨(dB) 이상'에서 공사장 소음 수준인 75데시벨(dB) 이상이 침실까지 들리도록 하는 식이다.

공동주택 계약 및 입주 시 공인중개사와 공동주택 관리자가 거주자에게 피난시설을 안내하도록 의무화하고, 노후 공동주택 내 전기설비도 정기점검하도록 했다.

또 소방안전관리자 등급별 자격기준을 강화하고 불시에 소방훈련을 실시한다.

재난안전 총괄부처인 행정안전부 류희인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관계기관에 개선과제의 이행을 권고하고 그 이행 상황을 주기적으로 점검할 것"이라며 "공동주택 뿐 아니라 다중이용시설 등으로도 화재 조사·분석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hjpyun@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