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26075 0032019052252626075 02 0201001 6.0.4-hotfix 3 연합뉴스 0

검찰, 예금보험공사 압수수색…직원 뇌물수수 정황(종합)

글자크기

파산 저축은행 관리하며 뒷돈 받은 혐의

연합뉴스

예금보험공사
[연합뉴스TV 캡처]



(서울=연합뉴스) 김계연 기자 = 검찰이 예금보험공사 직원의 뇌물수수 정황을 포착하고 강제수사에 착수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4부(김창진 부장검사)는 22일 오전 서울 중구에 있는 예금보험공사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직원 한모씨의 업무 관련 기록과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압수했다.

검찰은 한씨가 토마토저축은행과 부산저축은행 등 파산한 제2금융권 관련 업무를 하면서 은행 측에 유리하게 일처리를 해주고 수천만원 상당의 뇌물을 수수한 단서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씨는 2012년 파산한 부산저축은행의 자산을 관리·배당하는 파산관재 업무를 맡았다.

검찰은 한씨가 토마토저축은행 등의 해외자산 회수를 위해 캄보디아에 파견 근무를 하면서 채무 조정 등에 부당하게 관여하고 뒷돈을 받은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씨가 공사 관리자금을 개인적으로 빼돌린 흔적이 있는지도 살펴보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압수물을 분석을 마치는 대로 한씨를 소환해 구체적 경위를 추궁할 방침이다. 한씨는 2017년 2월부터 예보 노조위원장을 맡고 있다.

dad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