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25974 0522019052252625974 01 0103001 6.0.16-HOTFIX 52 뉴스핌 0 popular

[종합] "나이들면 정신 퇴락한다"…비난전으로 치닫는 바른미래당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이지현 기자 =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와 일부 최고위원들 간의 갈등이 상호 비난전으로 흐르는 양상이다. 손 대표의 퇴진을 요구했던 오신환 신임 원내대표가 당선된지 1주일이 넘었지만 당은 바뀌지 않았다.

오히려 매 최고위마다 일부 최고위원들의 손 대표에 대한 비판 발언 수위는 높아지고 있으며, 반대로 손 대표 측 관계자들 역시 최고위원들에 대한 비판 발언 수위를 높이면서 갈등의 골은 깊어지고 있다.

바른미래당은 22일 오전 국회에서 임시 최고위원회의를 가졌다. 이날 회의는 지난 20일 하태경·이준석·권은희 최고위원이 소집을 요구하면서 개의됐다.

회의는 시작부터 날선 분위기가 이어졌다. 세 최고위원이 5개 안건 상정을 요청했는데 손 대표가 이를 모두 거부했기 때문이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왼쪽)와 채이배 정책위의장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임시 최고위원회의에 참석 하고 있다. 2019.05.22 leehs@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세 최고위원은 △주승용·문병호 등 지명직 최고위원 임명 철회 △채이배 정책위의장·임재훈 사무총장 임명 철회 △인사 임명시 '협의'의 기준을 명확히 유권해석 할 것 △4.3 보궐선거 당시 바른정책연구원의 자금 유용과 관련한 당내 특별조사위원회 설치 △박지원 의원의 발언(손 대표가 민주평화당을 끌어들여 유승민을 몰아내자고 했다는 발언)에 대한 진상조사 등을 안건으로 올릴 것을 요구했다.

손 대표는 "지명직 최고위원 임명철회권과 정책위의장·사무총장 임명철회권, 당헌 유권해석은 지난 2일 하태경 최고위원이 이와 관련해 법원에 소송을 제기한 것으로 알고 있다. 법원 판결을 기다리는 상황에서 논의는 실익이 없다"면서 "4.3보궐선거 여론조사와 관련한 건은 당내 독립기구인 당무감사위원회에 당무감사를 요청한 만큼 결과를 지켜보겠다"고 밝혔다.

박지원 의원 발언 진상조사에 대해서는 "이미 사실 무근이라고 말씀드렸다"며 "타당 의원을 우리 당에서 조사하는 것도 불가능할 뿐더러 정치인 발언을 최고위원회에서 일일이 문제삼는 것도 바람직하지 않다"면서 안건 상정을 모두 거부했다.

그러자 하태경 최고위원은 "손 대표가 거부하는 안건 숫자가 얼마까지 갈지 두고보자. 오늘 신규 안건 상정 2개를 더 요청하겠다"고 받아쳤다.

하 최고위원은 "우선 선거제 개편과 관련해 국회의원 의원 정수 확대가 불가하다는 점을 당론으로 정할 것을 요청한다"면서 "패스트트랙에 태워진 선거법은 의원정수 300명을 전제로 하는 건데, 그 자체로 어려우면 폐기하면 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그러면서 "또 한가지는 그저께 최고위원회가 끝나고 이준석 최고위원이 논의 결과에 대해 기자들에게 브리핑을 하는 과정에서 일부 주요 당직자들이 이 의원의 발언권을 빼앗고 행패를 부렸다"면서 "특히 행패를 주도한 임헌경 전 사무부총장은 손 대표가 유일하게 자기 사람 심었다고 할 정도로 아끼던 분이었다. 당 기강을 바로잡는 차원에서 엄 전 사무부총장을 출당시키고 결자해지 해달라"고 요구했다.

◆'눈에는 눈, 이에는 이'…비난 쏟아진 회의

뉴스핌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임시 최고위원회의에 참석 하고 있다. 2019.05.22 leehs@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회의에서 이준석 최고위원도 당시 회의 직후 자신의 발언 도중 언성을 높인 임헌경 전 사무부총장과 노영관 부대변인에 대한 중징계를 요청했다.

지난 20일 최고위원회가 끝난 이후 이준석 최고위원은 기자들에게 손 대표의 독단적 당 운영에 대해 비판하는 브리핑을 했다.

그러던 중 임헌경 전 사무부총장이 "그만좀 하라"면서 "4.3 보궐선거때도 술 드시고 와서 냄새 풀풀 풍기며 지원유세를 하고 그러니 우리 당 지지율이 안나오는 것 아니냐. 똥 묻은 뭐가 겨 묻은 뭐 나무라냐"고 소리쳤다.

이준석 최고위원이 이에 "그런 적 없다"고 일축하자 노영관 부대변인도 나서서 "최고위원 걸고 말하라 약주 하지 않았냐"고 언성을 높였다.

이 최고위원은 "공식 유세가 모두 끝난 뒤 당원들의 요구에 따라 저녁식사자리에서 반주를 했다"면서 "그 이후 급하게 유세 인사 연락을 받았고, 반주를 했으니 유세차에 올라가지 않겠다고 했지만 손 대표가 괜찮다고 올라오라고 해서 올라가 인사한것 뿐"이라고 반박했다.

이준석 최고위원은 22일 회의에서 "이런 식이면 저도 손 대표님 발언할때 그만하라"고 하면서 "선거제 개혁을 위해 단식하시기 직전에 저랑 중국음식점에 가서 연태고량주를 마시고 음주 상태에서 의총에 가셨던 것 말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여당이 무리하게 예산안 통과시킨 후 예상치 못한 의총이 잡혀 대표가 불가피하게 음주 상태로 의총에 들어간 걸 앞뒤 다 잘라먹고 대표 백블 하는 중에 제가 소리질러도 되는 거냐"며 "임헌경 전 사무부총장은 최고위에 호출해 사과하도록 시키고, 노영관 부대변인은 윤리위에 회부할 것을 결단 내려달라"고 촉구했다.

상호 비난전에 이어 인신공격성 발언까지 나온 셈이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오른쪽)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임시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 하는 하태경 최고위원을 바라보고 있다. 2019.05.22 leehs@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태경 최고위원도 "저도 80년대 민주화운동 출신이지만, 한번 민주투사가 영원한 민주투사는 아니다. 대통령이 돼서 독재하는 경우도 있고 당 대표가 되면 당 독재도 한다"면서 "그만큼 민주주의는 지키기 힘든 것이며 내 안의 민주주의는 가장 지키기 어려운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나이가 들면 정신이 퇴락한다. 끊임없이 혁신해야 하는 것이 정치인의 숙명"이라면서 "오늘 손 대표는 우리당 민주주의를 훼손하고 사실상 당무를 거부하겠다고 선언한 것이다. 안건을 상정이라도 해야 찬반 토론을 해서 의결이든 부결이든 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이 같은 발언에 대해 임재훈 사무총장은 "연세에 대해 말씀하신 부분은 어르신들이 듣기에 불편한 발언"이라면서 유감을 표명했다.

jhlee@newspim.com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