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25852 0512019052252625852 01 0103001 6.0.7-RELEASE 51 뉴스1 0

바른미래 '내전' 점입가경…손 대표'안건 상정거부'에 또 폭발

글자크기

하태경·이준석·권은희 등 퇴진파 맹공에 孫측 반발

하태경, 손 대표 겨냥 "개인 내면 민주주의 나이들면 그 정신도 퇴락"

뉴스1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임시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5.22/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이균진 기자 = 바른미래당의 내전이 좀처럼 멈출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손학규 대표가 긴급 임시 최고위원회 소집 및 안건 상정 등을 거부한 것에 대해 손 대표 퇴진파들의 파상공세가 이어지는 등 당내 갈등은 점입가경으로 흐르고 있다.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임시 최고위원회의에서는 손 대표의 퇴진을 요구하는 하태경, 이준석, 권은희 최고위원의 공세와 이를 방어하는 임재훈 사무총장 등 손 대표가 지명한 주요 당직자 간 공방이 이어졌다.

손 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Δ협의 없이 지명된 최고위원 2인에 대한 임명철회 Δ정책위의장, 사무총장 임명철회 Δ당헌에 규정되어 있는 '최고위원회와 협의'의 조항 중 협의 주체인 '최고위원회'는 '최고의원들 의결정족수 이상 참석한 회의 기준이다'는 유권해석건 Δ4월3일 보선 당시 바른정책연구원 의뢰 여론조사 관련 자금유용과 관련된 당내특별조사위원회 설치 건 Δ박지원 의원의 발언에 대한 당내 진상조사위 설치 건 등 안건 상정에 대해 "실익이 없다"며 모두 거부했다.

손 대표는 지난 20일 하 최고위원 등 3인이 요구한 긴급 임시 최고위를 하루 늦춰 이날 소집한 것과 관련 "일각에서는 제가 긴급 임시 최고위 소집을 거부했다고 하지만 사실이 아니다"며 "당헌·당규에는 소집 기간을 규정하고 있지 않다"고 해명했다.

이에 하 최고위원은 "만약 불가피한 사정으로 시간을 변경하고자 할 때는 소집을 요구한 최고위원과 상의를 해야 하지만 손 대표는 상의를 안하고 일방적으로 통보했다"며 "이는 성실한 당무수행 거부"라고 반박했다.

그는 손 대표를 겨냥, "한번 민주투사가 영원한 민주투사는 아니다. 당 대표가 들면 독재를 하는 경우도 있는 등 그만큼 민주주의를 지키는건 어렵다"며 "개인 내면의 민주주의 나이가 들면 그 정신 퇴락하기 때문에 끊임없이 혁신 또 혁신해야 하는 게 정치인의 숙명"이라며 말했다.

하 최고위원은 "(전당대회 득표율이) 손 대표가 27%, 제가 23%, 이 최고위원이 19%"라며 "손 대표 지지율은 30%도 안 되고 나머지 50%의 지지를 받은 최고위원들이 요구한 안건 상정을 거부하는 것은 당무 거부"라며 "손 대표가 지속적으로 당무 거부를 반복하면 또 다른 특단의 대책을 강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뉴스1

임재훈 바른미래당 의원과 이준석 최고위원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임시 최고위원회의에서 설전을 펼치고 있다. 2019.5.22/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최고위원은 "오늘도 바른미래당의 당헌·당규는 누더기가 돼간다"며 "국회의원은 법안을 제안할 뿐이지 상정될 것인지 안 될 것인지 판단해 올리지 않는다"며 손 대표를 비판했다.

그는 "손 대표는 상정 거부 규정이 단 한 조항이라도 있다면 근거를 제시하라"며 여론조사 자금 유용과 관련 "손 대표는 본인이 임명한 당무 감사위원장을 통해 지금까지 안하던 당무 감사를 받겠다는고 했다. 사실상 절차를 지연하겠다는 말로 받아들여진다"고 지적했다.

권 최고위원은 "오늘 아침 회의는 정기 최고위회의인데 정식 회의가 임시 회의가 되는 것은 처음 봤다"며 "또 '최고위에서 협의'라는 이 문구를 좀 명쾌히 정리하자는 데 이것도 안건으로 처리 못한다는 것은 내 맘대로 해석하고 내 맘대로 결정해 운영하겠다는 거 아니냐"고 반문했다.

이에 임재훈 사무총장은 "최고위 안건 상정은 사무총장이 일괄 정리해 당 대표가 상정
하는 것이다. 바꿔 말하면 (당 대표가) 상정을 안 할 수도 있는 것"이라며 "당 대표의 권한이지 의무 규정이 아니다"고 반박했다.

임 사무총장은 "하태경, 이준석, 권은희 최고위원의 애당심과 열정은 높이 평가하고 손 대표의 정책과 비전에 대한 신랄한 비판도 인정한다"며 "하지만 연세가 들어서라는 등의 발언은 듣기에 굉장히 불편한 발언으로 유감을 표명한다"고 지적했다.
jrkim@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