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22709 0092019052252622709 01 0103001 6.0.8-hotfix 9 뉴시스 0

이해찬 "황교안, 강경 발언 능사 아냐…삼갈 건 삼가라"

글자크기

黃 "내가 왜 독재자의 후예냐" 文대통령 비판

뉴시스

【서울=뉴시스】이종철 기자 =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확대간부회의에서 이해찬 대표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05.22. jc4321@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강지은 한주홍 기자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2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향해 "제1야당 대표로서 강경 발언이 능사는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일침을 가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원내 (인사)가 아니시니까 원외로 다니시는 것은 이해하겠지만 말씀 삼가실 건 삼가시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황 대표는 전날 인천 자유공원 맥아더 동상 앞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5·18 기념사 중 "독재자의 후예가 아니라면 5·18을 다르게 볼 수 없다"는 부분을 언급하며 문 대통령을 강하게 비판했다. 5·18 망언 의원들이 속한 한국당을 겨냥한 것으로 해석됐기 때문이다.

황 대표는 "제가 왜 독재자의 후예냐. 이 정부가 저희를 독재자의 후예라고 하는데 진짜 독재자의 후예는 김정은 아니냐"며 "진짜 독재자의 후예에게는 한 마디도 못하니까 여기서 대변인 짓을 하고 있지 않느냐"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이 대표는 "제가 여러 차례 말했지만 원외를 다니시면서 여러 강경 발언을 많이 하시는데 그러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더군다나 국무총리와 대통령 대행까지 지낸 분이 국민이 걱정하는 그런 발언은 안 하셨으면 좋겠다"고 재차 강조했다.

한편 이 대표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올해 한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을 2.6%에서 2.4%로 낮춘 데 대해서는 "올해 확장 정책을 써서 내년 예산을 편성하면 성장세가 회복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며 추경의 당위성을 거듭 피력했다.

그는 "현재 6조7000억원 정도의 추경안이 국회에 제출돼 있다"며 "빨리 국회가 정상화돼 추경 예산이 통과되고 집행될 수 있도록 원내대표단에서도 적극적으로 노력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오는 23일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와 관련해서는 "10주기 추도식의 개념은 '새로운 노무현'으로 개념을 잡았다고 한다"고 소개했다.

그는 "그동안 5월은 여러 가지 어려운 점이 많았던 아주 슬프고 잔인한 달이었는데, 문 대통령이 5월에 당선되면서 새로운 5월을 만들어가는 의미로 개념을 잡았다고 노무현재단으로부터 이야기를 들었다"고 전했다.

kkangzi87@newsis.com, hong@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