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22478 0232019052252622478 07 0701001 6.0.20-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58487968000 1558505723000

3년 만에 반짝 영업 '인앤아웃 버거'…그 속내는?

글자크기

2012년 상표권 등록 후 3년 간격 팝업스토어 개최

상표권 소멸 막기 위해 영업 기록 남기는 차원으로 풀이

아시아경제

22일 서울 강남구 바비레드 강남점에서 시민들이 미국 햄버거 프랜차이즈 '인앤아웃 버거'를 구매하기 위해 줄을 서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희윤 기자] 미국 3대 버거 중 하나로 알려진 인앤아웃 버거가 단 하루 국내에서 판매된다.


22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2시까지 서울시 강남구 역삼동에 팝업스토어를 여는 인앤아웃 버거는 자사 햄버거 250개를 선착순으로 한정판매한다고 21일 밝혔다.


앞서 지난 2012년과 2016년에도 인앤아웃 버거는 서울 강남구 신사동에 4시간 동안 팝업스토어를 열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인앤아웃 버거의 한정 판매 소식이 알려지자 팝업스토어가 열리는 해당 매장 앞에는 오전 7시부터 대기 줄이 형성돼 오전 8시를 기점으로 40여 명 넘는 대기자가 매장 밖으로 줄을 서기 시작했다.


오전 7시부터 선착순 팔찌 배부를 통해 대기 인원을 파악한 인앤아웃 측 관계자는 “준비된 버거 수량은 총 250개로, 소진 시 행사는 종료된다”고 밝혔다.


이날 판매되는 버거는 인앤아웃의 대표 버거로 알려진 더블더블 버거, 치즈 버거, 햄버거 3종이며 각각 애니멀 스타일과 프로틴 스타일 변경 주문이 가능하다.

아시아경제

22일 서울 강남구 바비레드 강남점에서 시민들이 미국 햄버거 프랜차이즈 '인앤아웃 버거'를 구매하기 위해 줄을 서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앤아웃 버거의 팝업 스토어 행사를 계기로 국내 진출 가능성에 대한 대중의 기대가 고조되고 있는 상황.


하지만 업계 일각에서는 인앤아웃 버거의 팝업스토어 행사가 국내 진출 모색 보다는 국내 상표권 보호 목적의 단시간 영업기록을 위한 행사 성격이 강한 것으로 풀이하고 있다.


지난 2012년 국내 상표권을 등록한 인앤아웃 버거는 2012년, 2016년 팝업스토어 행사를 개최한 바 있다.


특허청 관계자에 따르면 상표권 등록 후 3년 이내에 상표를 사용하지 않을 경우 불사용취소제도를 통해 상표가 소멸될 수 있다. 즉 이번 팝업스토어 행사는 상표권 사용을 입증하는 수단으로 불사용취소를 막기 위한 포석으로 풀이된다.


한편 이날 판매되는 베뉴의 가격은 더블더블 버거 5000원, 치즈버거 4000원, 햄버거 3000원으로 결제는 현금만 가능하다.




김희윤 기자 film4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