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21718 0962019052252621718 05 0506001 6.0.8-hotfix 96 스포츠서울 0

"첫술에 배부르겠나" 유상철의 희망엔 이유가 있다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유상철 인천 감독이 데뷔전인 지난 19일 대구와 원정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제공 | 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서울 이지은기자]“첫 술에 배부르겠습니까.”

유상철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은 데뷔전을 지난 19일 대구에서 치렀다. 지난 14일 공식 선임됐으니 선수단과 손발을 맞춰볼 시간은 고작 나흘 남짓이었다. “내가 마술사는 아니다. 짧은 기간에 큰 기대는 안 한다”던 그의 말처럼, 결과에도 큰 반전은 없었다. 올 시즌 홈에서 무패 행진 중인 대구FC를 상대로 1-2로 패했다. 시즌 성적 1승3무8패(승점6)으로 여전히 순위표 최하위를 지키고 있다.

내심 바랐던 첫 승 신고는 다음으로 미뤄졌다. 그러나 ‘패장’이 된 사령탑의 표정은 어둡지 않았다. “결과를 가져오지 못해 아쉽지만, 선수들이 하고자 하는 모습이 보여 고무적이었다. 내용 없이 지진 않았다. 득점을 만드는 장면을 보면 이전 경기와는 확실히 달랐다”며 오히려 웃었다.

스포츠서울

인천 선수들이 지난 19일 대구전에서 문창진의 만회골이 나온 뒤 함께 기뻐하고 있다. 제공 | 한국프로축구연맹



경기 내용을 들여다 보면 배경이 읽힌다. 당시 인천은 김진야가 골라인 직전에서 올린 날카로운 크로스를 문창진이 반박자 빠른 발리슛으로 마무리, 후반 12분 동점포를 뽑아냈다. 우선 외국인 스트라이커 스테판 무고사가 득점 주인공이 아니었다는 게 소득이다. 인천은 올 시즌 12경기 5득점으로 이 부문에서도 11위 성남(10득점)과 큰 차이를 보이는 리그 꼴찌다. 무고사에 의존한 단조로운 공격 루트가 대표적인 한계로 지적된다. 2018시즌 인천은 38경기를 치르며 총 55득점을 올렸는데, 그중 19점을 무고사가 책임졌다. 외인 의존도가 높은 상태에서 부상 및 부진이 겹치다 보니 시즌 초부터 고난의 행군을 해야 했다. 인천 입장에서는 토종 공격진이 합작해 새로운 공격 루트를 만들었다는 게 긍정적이다.

올림픽대표팀 출신 문창진도 긴 침묵을 깼다. 포항 스틸러스, 강원FC를 거친 문창진은 못 다 이룬 공격의 꿈을 품고 올해 인천으로 이적했다. 2선에서 최전방을 지원하는 공격형 미드필더가 주 역할이다. 그러나 개막전을 치른 뒤 햄스트링 부상으로 이탈하며 8라운드에서야 뒤늦게 시즌 출발선에 섰다. 5경기에 출전하며 공격포인트를 하나도 쌓지 못했지만, 마침내 마수걸이 골을 터뜨리며 기지개를 켰다. 인천은 2라운드 경남FC전 이후로 내내 골맛을 보지 못한 상태였다. 이 득점으로 마침내 리그 7경기 무득점도 탈출했다.

‘졌잘싸(졌지만 잘 싸웠다)’라는 평가 속, 유상철 감독의 희망에는 이유가 있다. 실전을 통해 보완점이 더 명확해졌기 때문이다. 그는 “수비 라인에서 중앙 공백이 있었다. 부상자들이 복귀하는 시기이니 나아질 것으로 본다. 역습 시 공격 전환되는 게 아직도 미흡하다. 훈련을 통해 보완해야 한다”며 “현재 순위는 꼴찌이나, 중위권까지는 다들 비슷한 상황이다. 감독이 바뀌었으니 우리에겐 확실한 동기부여가 있다”고 기대했다.

number23togo@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