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21450 0512019052252621450 06 0601001 6.0.7-RELEASE 51 뉴스1 0

[N칸현장] "봉준호 최고"…칸영화제 부집행위원장도 해외 배급사도 '기생충'에 빠지다

글자크기
뉴스1

제72회 칸영화제 레드카펫에서 인사 중인 봉준호 감독과 최우식 이선균(왼쪽부터)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칸(프랑스)=뉴스1) 정유진 기자 = 영화 '기생충'(봉준호 감독)이 제72회 칸국제영화제(칸영화제)를 통해 최초로 공개된 가운데, 해외 관계자들로부터 뜨거운 호평을 받았다.

22일 '기생충'의 배급사 CJ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이 영화를 배급하기로 한 해외 배급사 관계자들도 영화에 대해 극찬했다. 배급사 관계자들은 "이렇게 참신한 영화를 보지 못했다"거나 "걸작이다" "봉준호 감독 최고의 작품" 등의 찬사를 보냈다.

'기생충'은 21일 오후 10시(현지시각, 한국시각 22일 오전 5시) 프랑스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공식 상영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는 봉준호 감독과 송강호 이선균 조여정 최우식 박소담 장혜진 이정은 등이 참석했다.

영화를 본 폴란드 배급사 관계자(Gutek Film, Jakub Duszynski)는 이 영화에 대해 "역시 거장다운 아슬아슬한 영화적 줄타기"라며 기생충은 봉준호 감독 특유의 블랙코미디와 강렬한 스릴러가 잘 조화된 롤러코스터와 같다. 한동안 이렇게 대담하면서 참신한 영화를 보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또한 칸 영화제에서 이렇게 많이 웃고 긴장시키는 영화는 정말 오랜만"이라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뉴스1

제72회 칸영화제 레드카펫에서 인사 중인 박소담 이정은 송강호(왼쪽부터)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북미 배급사 관계자(Neon, Tom Quinn) 역시 '기생충'에 대해 호평했다. 이 관계자는 "'기생충'은 매우 재미있고 자극적이며 아름답게 만들어졌으며 보편적으로 깊이 울리는 영화로, 미국의 수준 높은 관객들에게 깊은 인상을 줄 것"이라고 밝혔다.

일본 배급사 관계자(Bitters End, Yuji Sadai)은 '기생충'의 유머 감각을 장점으로 짚었다. 그는 "다양한 측면과 오락 영화에 필요한 모든 것을 가지고 있다. 나는 특히 유머 부분이 좋았고, 영화의 빠른 호흡에 압도당했다. 촬영기법 역시 아름답고 각 배우들은 환상적"이라고 표현했다.

이어 호주·뉴질랜드 관계자(Madman/Paul Tonta) 또한 "나는 '기생충'이 정말 좋았다. 이 영화는 사회에 대한 예리한 통찰을 담은 장난스럽고 코믹한 풍자이며, 봉준호 감독의 환상적인 영상미에 대한 뛰어난 재능과 대담한 미장센, 배우들에 대한 최고의 디렉팅이 담겨져 있다. 또 하나의 걸작이다! 축하한다!"고 밝혔다.

러시아 배급 관계자(Provzglyad, Tanya Dolzhenko) 역시 봉준호 감독을 "여전히 참신하고 환상적인 감독"이라고 표현하면서 "특히 특유의 유머와 캐릭터에 대한 통찰이 느껴졌다. 이 영화를 러시아 관객에게 소개할 수 있어서 기쁘고 러시아에서 개봉한 최고의 한국영화가 될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독일 관계자(Koch Media, Moritz Peters)는 "'기생충'은 봉준호 감독 최고의 작품"이라고 한마디로 표현했으며 태국 관계자(Mono Film, Pattita Jittamont)도 "놀라울 정도로 훌륭하고, 매 순간 재미있고 가치가 있는 영화였다"고 감상을 밝혔다.

브라질 관계자(Supo Mungam Films, Gracie P)는 "'기생충'은 굉장히 매력적인 작품이며, 봉준호의 모든 트레이드마크를 갖고 있으면서도 매우 놀랍고, 중요한 주제들을 정말 많이 다루고 있다. 우리에게 있어서 '기생충'은 강렬한 작품이자 걸작"이라고 알렸다.

해외 배급사 관계자들 뿐만이 아니다. '기생충'을 향한 호평은 일반 관객과 칸영화제 관계자를 가리지 않고 계속되고 있다.

영화 상영회 직후 뉴스1이 만난 한 프랑스 관객은 "훌륭했다"라며 "내게는 이 영화가 황금종려상"이라고 엄지손가락을 치켜들었다.

파리에서 왔다는 또 다른 관객 역시 "봉준호 감독의 영화 '옥자'를 2년 전에도 봤었는데, 오늘 본 '기생충'도 매우 특별한 영화였다"고 밝혔다. 그밖의 관객들도 '영화가 어땠느냐'는 질문에 줄줄이 "퍼펙트"라고 대답하며 영화에 대해 호평했다.

더불어 제72회 칸영화제 부집행위원장 크리스티앙 쥰은 "'기생충'은 올해 초청작 중 내가 가장 사랑하는 영화"라고도 밝혔다.
eujenej@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