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16311 1082019052252616311 06 0602001 6.0.7-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첫방 '취존생활' 열혈 이시영 VS 무기력 채정안, 극과 극 취미생활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유은영 기자] 이시영과 채정안이 극과 극 취미생활을 보였다.

21일 방송된 JTBC '취향존중 리얼라이프-취존생활'에 이시영, 조재윤, 이연복, 채정안이 등장했다. 네 사람은 자신의 취미생활을 공개할 예정이었다.

이시영은 "복싱은 취미로 열심히 하고 있다. 국내 시합에서 우승 정도 하기는 했는데 '취존생활'을 통해서 저도 취미를 하고 있으니까 이왕 하는 거 열심히 하자는 마음"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연복은 "음식을 빼고 찍는 프로그램은 처음이다. 이 프로그램 하는데 되게 설렜다. 젊었을 때 뭔가를 할 수 있다는 것 자체가"라며 흐뭇해했다.

채정안은 "먹고 살기 바빠서 취미는 사치라고 생각할 정도로 삶이 무기력했다"며 "일 아닌 다른 일을 한다는 게 용기도 없었고 게으른 것도 있었다. 뭘 해야 하는 상황이 되면 어떻게 될까 궁금하다. 할 때도 되지 않았나 싶다. 더 늙기 전에"라고 말했다.

조재윤은 "취미가 엄청 많다. 다양한 걸 해보자는 가치관이다. 그래서 바이크도 타고 패러글라이딩도 하고 스카이다이빙도 한다. 머리로 하는 것보단 몸으로 하는 걸 좋아한다. 그런 것들을 좋아해서 동호회 사람들끼리 만나서 술자리도 하고 여행도 가고 그런다"고 말했다.

가장 먼저 이시영의 취미생활이 공개됐다. 이시영은 복싱, 마라톤, 꽃꽂이 등 20여 개 이상의 취미가 있었다. 대부분의 취미는 배역을 위해 배우다가 취미로 이어진 것으로, 그중 꽃꽂이만 배역과 관계없는 취미였다. 이시영은 "복싱을 하니까 제 지인들이 '사람들이 널 무서워하는 것 같다'고 하더라. 여성스러운 걸 해보면 어떻겠냐고 해서 배워볼까 생각했다"고 말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시영은 오전 7시부터 8시 30분까지 아침 운동을 하는 일상을 보였다. 그 뒤에는 바로 헬스장으로 직행해 헬스 트레이너와 바벨 스쿼트, 런지 등 운동을 이어갔다. 이후 일정은 탁구. 이시영은 탁구에 대해 "어떤 부담감도 없이 재밌게, 내가 하고 싶었던 운동을 하면 보는 분들도 재밌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이시영은 늘 운동복을 입고 다녔다. 그 이유에 대해서는 "사복을 입어도 어차피 운동복으로 갈아입어야 한다. 여러 번 갈아입어야 하니까 그렇다"고 말했다.

이시영의 열정 넘치는 생활을 본 채정안은 "인생이 무기력하고 애쓰면서 살지 말자가 내 인생 모토"라며 "애쓸 기운도 없을 수 있지만, 내가 애쓴다고 해서 될 게 있고 안될 게 있다. 취미가 없는 내가 너무 한심한 사람 같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채정안의 싱글 하우스도 공개됐다. 채정안은 내추럴하면서도 여유로운 모습을 보였다. 그의 아침은 각종 영양제를 챙겨 먹는 것으로 시작됐다. 채정안은 자신의 취미에 대해 "취미가 없다. 일을 다 마치거나 바쁜 일상 속에 평화가 잠깐 오는 시간이 있다. 반려견들이 곁에 있을 때 숨소리 들으면서 '얘네가 살아있구나' 싶을 때 행복을 느낀다"고 말했다.

채정안에게 일 이외 관심사는 반려견들이었다. 오랜 세월 채정안과 함께해온 만큼, 노견이 된 반려견들은 백내장이 진행되고 있었다. 채정안은 반려견들에게 안약을 넣어줬다. 이후 반려견이 구토 증상을 보이자 동물병원에 급히 다녀왔다. 또 자신은 샤워 후 필라테스 하는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이연복은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하고 싶은 건 많다. 영어도 배워보고 싶고 몸짱도 만들고 싶고 드럼 치는 것도 되게 멋있어 보인다. 우리 때는 기타가 로망이었다"면서 "마음만 있었지 도전하는 건 힘들었다"고 털어놨다. 이연복은 이후 김풍 작가를 만나 각종 악기를 파는 상가를 돌았다. 또 기타 동호회에 나가 코드를 배웠다.

조재윤은 각종 전문 자격증에 대한 관심을 나타내 눈길을 끌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JTBC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