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15761 1082019052152615761 06 0601001 6.0.14-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popular

'국민여러분' 최시원, 김의성 설득 성공…김민정 불구속수사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국민여러분' 김의성이 최시원에게 감명을 받았다.

21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국민 여러분!'에서는 양정국(최시원 분)의 배신을 알아챈 박후자(김민정)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양정국에게 부탁을 받은 한상진(태인호)은 김남화(김민재)에게 접근했다. 한상진은 김남화가 당비 대납을 통해 자신을 지지하는 당원 수를 조작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김미영(이유영)은 압수수색을 하기에 충분하다고 했다.

한상진은 인사청탁을 받아준 적 있는지 물었다. 하지만 김남화는 "너랑 나랑 그런 얘기할 정도로 친해? 여기서 그런 얘기 하는 거 아냐"라고 밝혔다. 남은 건 국회의원 특활비였다.

김남화는 "뭐가 그렇게 궁금한 게 맞냐. 그럴 시간에 양정국 잡을 생각을 해라"라고 당부했다. 앞서 양정국은 뭘 물어봐도 안 넘어올 것 같으면 울라고 조언했던바. 한상진은 "전 국민당에 있을 자격이 없다"라며 눈물을 흘렸다.

그런 가운데 구치소에 갇힌 박후자는 뭘 원하냐는 언니 박미희(윤주희)에게 "내 꼬락서니 안 보여? 나 좀 여기서 빼줘. 불구속 수사로 빼줘"라고 당당하게 말했다. 박후자는 "그럼 내가 가진 회사 지분 절반 줄게"라고 거래를 시도했다.

한편 김미영 팀이 맡은 사건은 본청으로 넘어갔다. 김남화의 계략이었다. 국회의장이 양정국이 반발하면 어쩌냐고 걱정하자 김남화는 그럴 리 없다고 밝혔다. 김남화는 기자회견을 열려는 양정국을 찾아가 "양 의원을 믿고 따르는 사람이 다친다"라고 경고했다.

김남화는 김주명(김의성)에게 양정국을 배신하라고 설득했다. 김주명은 이어 기자회견을 열어 양정국의 진실을 폭로하겠다고 밝혔다. 김주명은 "국민여러분들은 양정국 의원을 잘 모르고 있다는 말씀부터 드리고 싶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때 양정국에게 연락이 왔다. 양정국은 "쓸모있는 정치니 뭐니 나중에 하겠다. 제가 지금 그거 하게 되면 의원님 다치잖아"라고 했고, 결국 김주명은 "저랑 김남화는 정말 나쁜 새끼다"라고 고백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KBS2 방송화면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