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15652 0372019052152615652 06 0602001 6.0.16-HOTFIX 37 헤럴드경제 0 popular

'어비스' 박보영 죽음에 공범 있었다‥이성재 체포(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tvN='어비스' 캡쳐


[헤럴드POP=서유나 기자]박보영을 죽인 범인은 이성재가 다가 아니었다.

21일 방송된 tvN 드라마 '어비스'에서는 고세연(박보영 분) 살인사건의 진실이 점차 밝혀졌다.

이날 차민(안효섭 분)은 고세연(박보영 분) 꾀에 빠진 오영철(이성재 분) 덕분에 부활했다. 오영철은 다시 살아난 차민의 맥을 짚어보곤 당황, 다시 차민의 목을 졸라 살해하고자 했다. 하지만 이때 전화소리가 들렸고 오영철은 살해시도를 실패했다. 이후 차민이 다시 부활했음을 확인한 고세연은 반갑게 재회의 기쁨을 나눴다. 깨어난 차민은 어비스가 오영철의 손에 들어간 사실과 오영철이 어비스를 여기저기 사용하고 있다는 사실을 전해 들었다.

한편 지문이 동일하다는 점을 몰랐던 오영철은 살인 용의자로 경찰에게 쫓겼다. 차민 살해를 실패한 오영철은 환자로 위장, 병원을 빠져나가려다가 박동철(이시언 분)에게 발각됐다.

하지만 오영철은 꾀를 내 경찰들을 따돌렸다. 오영철은 자신이 의사 교수였던 신분을 이용, 도망을 시도했다. 알던 후배 의사에게 전화해 자신의 지인이 교통사고를 당했다며, 급히 이송해야 한다고 속인 것. 이어 오영철은 골든 타임을 넘기면 안되는 응급 환자로 위장, 유유히 경찰을 따돌렸다.

박동철은 부활해 나타난 차민에 기겁했다. 박동철은 "분명이 너 죽은걸 두 눈으로 봤다. 도대체 너 정체가 뭐냐"고 되물었다. 이에 차민은 "몇번을 말하냐. 차민이다. 더 중요한 건 저는 고세연 검사를 죽인 진범이 아니라는 것"이라고 결백을 주장했다. 박동철은 이미도가 은닉죄로 함께 엮일까봐 걱정했다. 차민은 "고세연 검사는 오영철이 죽였다. 제 귀로 자백을 들었다"고 밝혔다. 이에 박동철은 "녹음했냐. 네가 가장 유력한 용의자. 증언이 안 된다."고 거듭 다그쳤다. 그런 와중, 오영철의 집에서는 고세연의 혈흔이 묻은 흉기 발견됐다.

차민은 신분찾기에 돌입했다. 차민은 지문, 홍채 검사 등 정밀 생체 검사를 받았다. 차민의 엄마 엄애란(윤유선 분)은 연신 "말이 안 된다. 저 잘생긴 청년이 어떻게 우리 민이일 수가 있느냐."고 의심했지만 "타인일 확률은 0"이어었다.

결국 차민은 란 코스메틱에 출근, 후게자 자리를 되찾았다. 차민은 "달라진 외모는 개인의 프라이버시."라고 말하면서도 "제가 자리를 비운 시점에 굳이 신제품을 발표하자고 성화시더라. 성분을 뜯어보니 환경호르몬이 들어가 있었다. 자신있다면 당신들이 먹어보라"며 똑부러지게 일을 해냈다. 이런 모습에 엄애란은 반족해했다.

그리고 잠시 정신을 차렸던 박기만(이철민 분)은 '수첩'이라는 말을 남겼다. 이후 고세연과 차민은 박기만의 수첩에서 아들 사진을 확인, "아들이 있었나"하며 어리둥절해 했다.

한편 차민의 집에 들어가 살게 된 장희진(한소희 분)은 임신인 척 속이느라 애썼다. 장희진은 두 줄이 그어진 임신 테스트기를 구하기 위해 인터넷에 글을 올렸다. 그리고 금세 팔겠다는 사람과 연락이 닿았지만 이는 오영철이었다. 오영철은 직거래를 제안했고, 밤 중에 나온 장희진을 협박했다.

오영철은 장희진에게 "너 그 구슬로 다시 살아난 거지?"라고 물으며 구슬에 대해 캐물었다. 이어 "나와 너, 차민(안효섭 분) 말고 네가 아는 누군가 중 이걸로 되살아난 사람 또 누가 있냐"고 질문했다. 결국 오영철은 고세연(박보영 분)의 부활도 알게 됐다.

오영철은 고세연을 유인하기 위해 고세연의 부모님에게 접근했다. 오영철은 고세연 부모님의 가게 전화를 통해 고세연에게 전화를 걸어 "여기 네게 소중한 사람이 아주 많다. 아무에게도 알리지 말고 혼자 오라"고 협박했다. 이후 오영철은 고세연의 부모를 결박했다.

이후 부모님의 가게를 찾아간 고세연은 "내가 왔으니 (부모님을) 풀어달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오영철은 "네가 고세연인 걸 어떻게 믿냐"며 고세연이 틈을 보이게 만들었고, 고세연이 지문을 인증하는 사이 목에 주사를 놓았다. 결국 고세연도 주사를 맞고 쓰러지며 몸을 결박 당했다.

오영철은 깨어난 고세연에게 "내가 원하는 것은 살인의 완성. 네가 곱게 죽었으면 이런 성가신 일이 없었을 거다. 내 살인은 늘 완벽했다. 뭘 더 알고 있는 거냐"고 물었다. 고세연은 부모님을 풀어달라고 딜을 했지만, 오영철은 고세연의 아버지(하성광 분)을 붙잡고 고세연을 협박했다.

하지만 오영철이 고세연의 아버지를 죽이기 위해 망치를 드는 사이, 차민이 등장했다. 앞서 고세연은 차민에게 "내가 위험에 처하거든 나보다 내가 소중히 여기는 사람부터 구하라"고 말한 상태. 차민이 "이미 끝났다. 곧 경찰들이 올 것"이라고 말하자, 오영철은 고세연의 어머니의 목숨을 담보로 협박을 시작했다. 오영철은 결국 고세연의 어머니를 인질로 도주에 성공했다.

그러나 도주한 오영철 앞에 서지욱(권수현 분)이 나타났다. 서지욱은 "다 끝났다. 사람이 실수를 했으면 벌을 받아야지 이런 식의 도피는 곤란하다"며 오영철을 총으로 위협했다. 이어 서지욱은 "너무 이미 졌다"고 말했다. 그리고 이 말에 오영철은 과거를 떠올렸다. 서지욱의 말들은 모두 오영철이 과거에 한 적이 있는 말들이었다.

오영철은 서지욱에 의해 체포됐다. 체포된 오영철은 경찰차 안에서 서지욱을 유심히 관찰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고세연의 어머니도 안전하게 구출됐다. 고세연은 입원한 어머니를 보며 "다 말하고 돌아갈 것. 나도 홍채 검사는 유전자 검사든 다 하고 남은 인생 되찾을 것"이라며 결심했다. 하지만 차민은 "나와 넌 다르다. 세상 사람들이 (네 죽음) 다 봤다. 직접 손으로 염도 하셨다"며 고세연을 만류했다.

차민과 고세연은 폐지 줍는 할아버지를 발견했다. 할아버지는 "어기 사는 아가씨 친구들이냐"며 고세연이 과거 잃어버린 물건을 건넸다. 이어 할아버지는 진범으로 노인이 잡혔다는 말에 "노인은 절대 아니다. 아가씨 잠들면 몰래 폐지 쌓아두려고 갔는데 문이 삐걱 열리더라. 얼른 숨었다. 웬 젊은 남자가 나왔다. 그때는 애인인가 했는데 그 시간대에 아가씨가 죽었다더라"고 말했다. 이에 고세연은 오영철 말고 또 다른 살인범을 기억해 냈다. 고세연은 "또 다른 한 놈. 오영철이 다가 아니었다. 하나가 더 있었다"며 차민에게 알려왔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