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15613 0012019052152615613 02 0206001 6.0.14-RELEASE 1 경향신문 0 popular

이석채 "김성태 KT 위해 저렇게 애쓰는데, 딸 정규직 만들어야"

글자크기
이석채 KT 전 회장이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 딸의 정규직 채용을 직접 지시했다는 진술을 검찰이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밖에 전현직 국회의원 4명을 포함한 전직 고위공직자 12명이 이석채 전 회장을 상대로 지인과 친인척의 부정채용을 청탁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향신문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1일 KBS는 검찰이 김성태 의원 딸의 정규직 채용을 이석채 전 회장이 직접 지시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전 회장은 2012년 자신에 대한 국회 국정감사 증인 채택이 무산되자 김 의원 딸의 부정채용을 적극 지시했다. 당시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여당 간사를 지낸 김 의원이 야당의 이 전 회장 증인 채택 요구를 앞장서 반대했기 때문이다. 검찰은 조사 과정에서 이 전 회장이 “김성태 의원이 우리 KT를 위해 저렇게 열심히 돕고 있는데 딸을 정규직으로 근무할 수 있도록 해보라”고 지시했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KT는 서류전형 합격자 대상 인적성 검사를 앞둔 상황이었지만, 서류전형에 응시하지도 않았던 김 의원 딸에게 인적성 검사를 치를 기회를 제공했다. 김 의원은 인적성 검사 낙제점에도 불구하고 81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정규직 입사에 성공했다.

검찰은 딸의 부정채용을 대가로 김 의원이 이 전 회장 구명에 나섰을 가능성을 의심하고 있다. 검찰은 김 의원을 상대로 제3자 뇌물죄 또는 부정처사 후 수뢰죄 적용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의원 측은 ‘당시 이 전 회장이 수사를 받고 있는 상황이어서 국정감사 관련 법에 따라 증인 채택을 아예 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며 부정채용 의혹을 부인하고 있다.

검찰은 또 KT 채용비리 관련 12명의 전현직 고위공직자를 수사선상에 올려놓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회장은 앞서 모두 11명의 부정채용을 지시한 혐의로 구속됐다. 전·현직 국회의원 4명 중 김 의원과 허범도 전 의원은 자녀의 채용을, 나머지 2명은 지인이나 친척의 채용을 청탁한 의혹을 받고 있다.

이효상 기자 hslee@kyunghyang.com

최신 뉴스두고 두고 읽는 뉴스인기 무료만화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