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15465 0012019052152615465 01 0101001 6.0.14-RELEASE 1 경향신문 0 popular

‘평화와 정의 모임’ 재탄생?…유성엽 “교섭단체 구성 검토”

글자크기

반대 의원들 설득이 관건



경향신문


민주평화당이 21일 정의당과의 공동교섭단체 복원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지난해 7월 말 노회찬 의원의 별세로 자동해산된 ‘평화와 정의의 의원모임’이 재탄생할지 주목된다.

평화당 유성엽 원내대표(59·사진)는 이날 의원총회에서 “우선 정의당과 교섭단체를 구성하고 이후 상황에 따라 제3지대 신당도 추진하는 등 2단계 방안을 실현해봤으면 좋겠다는 말이 나왔다. 여러 의원들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서 결정하겠다”고 했다. 그의 발언은 지난 13일 원내대표 당선 직후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공동교섭단체 구성에 대해 “맞지 않는다고 생각한다”며 선을 그은 것과는 배치된다.

그는 이전 발언을 의식한 듯 “당초 정의당과 교섭단체 구성은 바람직한 방향이 아니라고 말해왔다. 그러나 정동영 대표 등 몇 분 의원들이 (공동교섭단체와 제3지대) 투트랙으로 갔으면 좋겠다는 의견을 줬다”고 했다. 정의당과 교섭단체 복원을 전격 추진하는 단계까지는 아니더라도, 최소한 의견 수렴을 통해 긍정적으로 검토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해석된다.

유 원내대표의 발언 배경은 복합적이다. 더불어민주당·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 등 교섭단체 중심으로 국회 정상화 논의가 진행되면서 비교섭단체인 평화당이 ‘패싱’되는 상황에 대한 우려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또 평화당 의원들은 바른미래당 호남 의원들과 ‘제3지대 신당’ 논의를 상당부분 진전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바른정당계인 오신환 원내대표로 교체되고 당이 우클릭하면서 이 같은 시나리오는 힘을 잃었다. 평화당으로선 선택지가 많지 않은 것이다.

다만 교섭단체 구성 논의가 곧 탄력을 받을지는 미지수다. 공동교섭단체 구성에 반대하는 당내 의원들을 설득하는 작업이 남아 있다. 양당 의석은 교섭단체 구성 요건인 20석뿐인데, 단 한 명만 반대해도 성사되기 어렵기 때문이다. 박지원 의원은 “안되는 이야기”라며 “유 원내대표로서는 제3지대론이 교착상태에 있으니까 (화제를 돌리는) 출구전략이 필요한 것”이라고 했다.

심진용 기자 sim@kyunghyang.com

최신 뉴스두고 두고 읽는 뉴스인기 무료만화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