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15202 0532019052152615202 03 0310001 6.0.4-hotfix 53 노컷뉴스 0

'백지화'된 르노삼성 '잠정합의안'… "영업지부 반대 컸다"

글자크기

르노삼성 임단협 잠정합의안 '부결'

노조 조합원 투표에서 반대 51.8% 찬성 47.8%

영업지부 반대표 컸다… 65.6% 반대

1년 간의 노사갈등 끝 만든 '잠정합의안' 원점으로

CBS노컷뉴스 송영훈 기자

노컷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르노삼성자동차 노사가 힘겹게 만들어 낸 '임금 및 단체협약 협상'의 잠정합의안이 노동조합 조합원 투표에서 부결됐다. 부산공장 생산직 근로자들은 역대 최대치의 찬성표를 던졌지만 영업지부 조합원 대부분이 반대표를 던지며 부결됐다.

결국 1년간의 노사 갈등 끝에 힘겹게 나온 잠정합의안이 부결되면서 르노삼성의 향후 일정은 더욱 미궁 속으로 빠질 것으로 보인다.

르노삼성자동차는 21일, 노조 조합원 총회를 열고 '2018년 임단협 잠정합의안'에 대한 찬반 투표를 진행한 결과 찬성 47.8%, 반대 51.8%로 잠정합의안이 부결됐다고 밝혔다.

이날 조합원 투표에는 총 2,219명이 참여했지만 과반 이상의 찬성표가 나오지 않았고 결국 노조 집행부와 회사 측이 마련한 잠정합의안은 부결됐다.

부산공장 생산직 조합원들은 대부분 찬성표를 던졌지만 정비직 등이 포함된 영업지부 소속 조합원 대부분은 반대에 힘을 실었다.

부산공장 생산직 조합원들의 찬성률은 52.2%에 달했지만 영업지부 조합원들은 34.4%(반대 65.6%)에 그쳤다. 결국 전체 합산 찬성률이 47.8%에 그치며 힘겹게 나온 잠정합의안은 부결됐다.

앞서 지난 16일, 르노삼성은 노조 집행부와 회사 측이 만나 임단협 잠정합의안을 이끌어 낸 바 있다.

그동안 노사의 강대강 대치 속에 합의점이 보이지 않았던 임단협 협상은 지난 14일 열린 28차 본교섭에서 40시간이 넘는 마라톤협상을 벌인 끝에 노사가 한 걸음씩 양보하며 잠정 합의안을 만들어냈다.

노컷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당시 노조는 기본금을 동결하기로 합의했고 회사 역시 기본급이 동결됨에 따라 일정 부분의 보상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기본급 유지 보상금 100만 원을 지급하고 중식비 보조금 3만 5,000원을 인상하기로 했다. 성과급 역시 976만 원과 통상임금의 50%를 지급하기로 잠정 합의했었다.

노조가 강력하게 요구한 '근무환경 개선 문제'에 대해서도 근무강도 개선을 위해 60명을 채용하고 주간 근무조의 중식 시간도 기존 '45분'에서 '60분'으로 늘리기로 합의했다.

노동자의 근골격계 질환 예방을 위해 10억 원의 설비 투자와 함께 '근무 강도 개선위원회'도 활성화하는 내용도 당시 포함됐다.

가장 큰 쟁점이었던 '작업자 전환 배치' 문제도 이견을 좁힌 상태였다.

앞서 노조는 작업자 전환 배치 시 노사와 합의를 요구했지만 회사가 거부하자 이를 양보했다. 노조는 애초 요구했던 전환 배치시 합의안(案)을 양보했고 회사는 전환 배치 시 노조의 의견을 반영하기로 약속했다.

하지만 이날 노조 조합원 투표에서 잠정합의안이 부결되면서 모든 합의 내용이 원점으로 돌아가게 됐다.

르노삼성 관계자는 "향후 일정은 미정인 상태"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