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15057 1092019052152615057 02 0201001 6.0.5-RELEASE 109 KBS 52303897

‘수사권 조정안’ 국면에 경찰·청와대 민정 잇단 의혹 누출 논란

글자크기

[앵커]

검경 수사권 조정안을 둘러싼 갈등 국면에서 묘한 정보들이 언론에 공개되고 있습니다.

경찰 최고 수뇌부와 청와대 민정수석실을 겨냥한듯한, 뭔가 조금 부적절해 보이는 정보들이 흘러나오고 있습니다.

검찰과 경찰, 청와대가 정보의 출처로 서로에게 의심의 눈길을 던지고 있습니다.

윤지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강남클럽 '버닝썬 사건'의 핵심 인물들과의 유착 의혹을 받고 있는 윤 모 총경.

윤 총경이 청와대 민정수석실 근무 시절 선임이던 이모 행정관과 주고받은 SNS 대화 내용이 어젯밤(20일) SBS 뉴스를 통해 공개됐습니다.

수사 과정에서 윤 총경의 휴대전화를 포렌식해 얻은 내용의 일부인데, 3월 13일 국회에서 민갑룡 경찰청장이 '김학의 사건'과 관련해 발언한 것에 대한 감상평입니다.

이와 함께 윤 총경이 청와대 비서관들과 경찰청장의 식사 자리를 주선했다는 내용도 공개됐습니다.

민 청장은 윤 총경 연루 의혹이 불거지기 전 약속을 잡았다가 이후 부적절해보여 취소했다며 의혹을 일축했습니다.

이 같은 윤 총경의 휴대전화 내용들은 압수수색 영장을 신청하면서 검찰에도 제출된 상태, 게다가 원경환 서울경찰청장에게 10년 전 뇌물을 건넸다며 지난달 검찰에 낸 일방적인 진정 내용이 오늘(21일) 공개됐습니다.

이렇게 되자 민 청장은 기자 간담회에서 '수사 본질과 상관없는 사안이 공론화되는 것은 부적절하며 경찰, 검찰 모두 수사의 금도를 지켜야 한다'며 검찰을 겨냥했습니다

청와대도 "두 사람이 사적으로 주고 받은 문자 대화로 문제될 것이 없다면서, 왜 이 시점에 어떤 경로로 유출됐는지 궁금하다"며 의혹의 눈길을 보냈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전혀 모르는 상황'이라며 검찰이 아닌 경찰 쪽에서 나온 것 같다며 유출 당사자가 아니냐는 의혹을 부인했습니다.

KBS 뉴스 윤지연입니다.

윤지연 기자 (aeon@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