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14271 0722019052152614271 02 0201001 6.0.15-RELEASE 72 JTBC 0 popular

김학의 성범죄 의혹 '중요 물증'…피해자 의료 기록 확보

글자크기


[앵커]

김학의 의혹 수사단이 '성범죄 혐의와 관련해서 중요한 물증을 확보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피해를 주장하는 여성이 당시 병원에 찾아가 진료를 받고, 약 처방까지 받은 기록을 제출한 것입니다. 6년 전에는 여성들의 진술만 있어서 김 전 차관을 재판에 넘기지 못했지만, 이번에는 어떻게 될지 결과가 주목됩니다.

김민관 기자입니다.

[기자]

김학의 전 차관으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해온 최모 씨는 최근 검찰에 피해 상황과 장소, 날짜 등을 자세히 진술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성폭행 시점이라고 주장해 온 2008년 3월 무렵의 산부인과 진료 기록도 냈습니다.

이 증거가 중요한 이유는 그 안에 담긴 내용 때문입니다.

성폭행을 당한 뒤 사후에 원치 않는 임신을 피할 약을 처방 받았다는 것입니다.

또 당시 병원에서 최씨에게 성범죄 피해자를 지원하는 해바라기 센터를 찾아가라는 권유도 했다고 합니다.

물론 이런 기록이 곧바로 김 전 차관의 성범죄로 이어지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서로 대립하는 최씨와 김 전 차관의 진술만 있는 상황에서 최씨 주장에 힘을 실어 줄 물증이 될 수 있습니다.

또 사건 직후 약 처방을 받았던 만큼 그동안 특정하기 어려웠던 범행 날짜를 어느 정도 좁힐 수 있게 됐습니다.

최씨는 당시 별장을 함께 찾은 친구 역시 피해를 목격했다고 진술했습니다.

수사단은 최씨의 친구도 곧 소환해 사실 관계를 따져 물을 계획입니다.

김민관, 김지훈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