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12194 0032019052152612194 01 0103001 6.0.7-RELEASE 3 연합뉴스 0

'孫 우군' 채이배에 융단폭격…바른미래 집안싸움 '점입가경'(종합)

글자크기

원내지도부, 공개회의서 집단 망신주기…蔡 "인간적 예의 가져달라"

바른정당계, 孫 '긴급 최고위' 거부에 반발…"월권행위 심각"

연합뉴스

고립된 채이배 정책위의장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바른미래당 채이배 정책위의장(오른쪽)이 21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있다. 2019.5.21 city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방현덕 기자 = 바른미래당의 집안싸움이 악화 일로를 걷고 있다.

공개회의 석상에서 상대편에 대한 인신공격은 물론이고 집단 망신 주기까지 일삼으며 감정의 골만 더욱 키우고 있다.

오 원내대표가 21일 취임 후 처음으로 주재한 원내대책회의는 손학규 대표에 대한 성토장이나 다름없었다.

손 대표가 전날 임명한 채이배 신임 정책위의장은 바른정당계가 주축이 된 원내지도부로부터 '융단 폭격'을 받았다.

하태경 최고위원은 회의에서 채 정책위의장을 겨냥, "원내대표가 회의 시작할 때 소개도 하지 않아 마음이 불편할 것"이라며 "원내대표에게 인정받지 못하는 불명예스러운 운명이 됐다"고 비꼬았다.

하 최고위원은 "내부 아픔을 치유하기 위해서는 손 대표를 사퇴시키고 새 지도부를 출범시켜야 한다"며 "채 의원도 새 지도부에 함께 할 수 있는 길이 열릴 수 있다"며 당권파로부터의 이탈을 '회유'하기도 했다.

이동섭 원내수석부대표도 "당의 정책을 총괄하는 정책위의장은 원내대표와 호흡해야 하는 파트너"라며 "그런데도 손 대표가 최고위 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채 의원을 임명한 것은 문제가 있다"고 가세했다.

전날 원내부대표에 선임된 지상욱 의원은 "손학규의 독선과 농단으로 당이 백척간두에 섰다. 이제 바른미래당 당원은 원내지도부만 믿고 있다"며 "당을 어지럽힌 분들에게 새 원내지도부 출범은 '공포의 외인구단'인 셈"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굳은 얼굴로 무차별 공격을 받은 채 정책위의장도 반격에 나섰다.

그는 "동료 의원들의 존중까지는 바라지 않지만 인간적인 예의는 지켜줬으면 좋겠다"며 "면전에서 이렇게 면박을 주는 모습에 실망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의원 다수가 당 대표 사퇴를 요구한다고 해서 당원이 뽑은, 임기가 보장된 당 대표가 물러나야 하는 것이 아니다"라며 "그런 행위 자체가 오히려 반민주적 행태"라고 맞섰다.

이와 관련, 오신환 원내대표는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원내대표와 정책위의장은 예산, 정책에 깊이 있게 논의해야 하는 데 편하게 소통이 안 되면 엇박자가 날 수밖에 없다"며 "당직 임명 무효 주장에 같은 입장"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굳은 표정의 바른미래당 의원들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오신환 원내대표 등 바른미래당 의원들이 21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있다. 2019.5.21 cityboy@yna.co.kr



바른정당계 최고위원들은 '당직 임명 철회안' 등을 논의하기 위한 긴급 최고위원회 소집 요청을 손 대표가 받아들이지 않을 것을 두고도 반발했다.

이들은 이날 오전 10시에 긴급 최고위를 열어달라고 요구했으나, 손 대표는 다음 날인 22일 임시 최고위를 개최하겠다고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 최고위원은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에서 "손 대표는 우리(바른정당계 최고위원 3명) 보고 당무를 거부한다고 하더니 이제는 본인이 당무를 거부한다"며 "오늘은 옐로카드지만, 내일도 해당 안건을 상정하지 않고 시간끌기 기만작전으로 나온다면 레드카드를 꺼낼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준석 최고위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손 대표의 월권행위가 심각하다"며 "내일 최고위에 당직 임명 철회 안건이 오르면 정식으로 따져 묻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22일 최고위에 바른정당계 최고위원들이 요구한 안건들이 올라온다고 해도 손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는 정식으로 논의하지 않을 방침이어서 또 한 번의 충돌이 예상된다.

지도부 관계자는 통화에서 "서류상으로야 해당 안건이 올라오겠지만 논의하거나 협의할 내용의 안건이 아니라고 판단된다"며 "지명직 최고위원 임명이 부당하다며 법원에 효력정지 가처분신청을 내놓고 당에서도 같은 사안을 논의하자는 것은 앞뒤가 맞지 않는다"고 말했다.

한편, 하 최고위원은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 "손 대표 측근이 3주 전쯤 바른정당 출신들에게 민주평화당 의원 14명 중 9명 정도를 영입하는 데 대한 생각을 물은 바 있다"며 "나머지 5명에는 박·정·천(박지원·정동영·천정배 의원)이 들어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러한 움직임이 사실이라면 손 대표는 사실상 해당 행위이자 일종의 쿠데타를 하려고 한 것"이라며 "이제 손 대표는 완전히 철판을 깔고 끝까지 버티면서 말년 독재를 하려 한다"고 비판했다.

goriou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