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11875 0962019052152611875 05 0506001 6.0.13-RELEASE 96 스포츠서울 48387532

사리-포체티노-램파드까지…감독 연쇄이동 예고?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출처 | 더비카운티 SNS


[스포츠서울 정다워기자]여름 이적시장이 벌써부터 뜨거울 조짐이다. 선수가 아닌 감독 이야기라 더 흥미롭다.

영국 데일리메일을 비롯한 유럽 복수 언론 보도에 따르면 첼시는 올 여름 마우리치오 사리 감독을 보낼 예정이다. 사리 감독은 이탈리아 세리에A 시절만큼의 능력을 보여주지 못했다. 유로파리그 결승에 진출했으나 프리미어리그 우승권으로 가는 데 실패하면서 좋은 평가를 받지 못하고 있다.

사리 감독의 차기 행선지로는 유벤투스가 언급되고 있다. 유벤투스는 마시밀리아노 알레그리 감독과 결별해 새 사령탑을 물색하고 있다. 사리 감독의 경우 첼시에선 뚜렷한 발자국을 남기지 못했으나 이탈리아에서 잔뼈가 굵은 지도자라 매력적인 카드다. 사리 감독 역시 유벤투스행을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

다만 사리 감독의 차기 행선지로 언급되는 유벤투스는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을 후보에도 올려놨다는 소식이 있다. 여기에 조제 모리뉴 감독까지 유벹투스 차기 사령탑 후보로 급부상하면서 상황이 복잡해지고 있다. 포체티노 감독이 새 팀을 찾아 떠날 경우 토트넘 역시 새 리더를 선임해야 하기 때문에 능력 있는 감독들의 연쇄 이동이 불가피해 보인다.

사리 감독이 떠난 자리는 프랭크 램파드가 메울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램파드 감독은 지난해 2부리그인 챔피언십의 더비카운티에서 감독으로 일하고 있다. 감독 첫 시즌인데 행보가 꽤 긍정적이다. 리그 6위를 차지해 플레이오프에 진출했고, 결승까지 올라 승격을 노리고 있다. 애스턴빌라와의 결승전은 27일 열린다. 램파드 감독은 첼시 레전드인데다 첫 시즌에 뛰어난 성과를 올린 만큼 차기 사령탑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그러나 만약 더비가 프리미어리그에 승격할 경우에는 램파드 감독이 쉽게 자리에서 물러나기 어렵다는 점이 난관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weo@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