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11789 0372019052152611789 06 0602001 6.0.14-RELEASE 37 헤럴드경제 0 popular

[팝인터뷰②]박수아 "리지→박수아, 신인의 자세로 임하고 있어요"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배우 박수아 / 사진=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제공


[헤럴드POP=안태현 기자] ([팝인터뷰①]에 이어) ‘막돼먹은 영애씨17’은 배우 박수아에게 소중한 인연을 만나게 해준 큰 계기가 됐다.

tvN ‘막돼먹은 영애씨17’은 박수아에게 꽤 뜻깊은 작품이었다. 배우로서 새로운 출발점에 선 시점에서 들어가게 된 작품이었고, 오랜 공력의 연기를 펼쳐 온 배우들 사이에서 함께 호흡을 맞출 수 있는 작품이었기에 더욱 그러했다. 특히나 선배 배우들과 가족같은 분위기에서 촬영을 끝까지 마칠 수 있었다는 건 박수아에게도 꽤 값진 경험이었다.

최근 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 모처에서 헤럴드POP을 만난 박수아는 특히 ‘막돼먹은 영애씨17’에서 가장 오랜 시간을 보냈던 배우 라미란에 대해 “너무 재밌는 얘기도 많이 하면서 많은 도움을 주셨다”며 “극 중에서도 친언니로 나와서 많이 챙겨주셨다. 조언도 많이 해주시면 큰 도움을 얻었다”고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그러면서 박수아는 이번 작품에 함께 새롭게 들어갔던 배우 연제형에 대해 “라이벌이 되어준 친구였다”고 얘기해 눈길을 끌었다. “서로를 더 이끌어줄 수 있을만한 원동력을 만들어준 사람이었다. 소소한 것에서 제형이에게 경쟁의식을 가졌다. 제형이는 이것에 대해서 모르지만 나는 그런 감정을 가지면서 좀 더 잘 할 수 있었던 것 같다. 하하.”

헤럴드경제

배우 박수아 / 사진=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렇게 선배 배우들과 동료 배우와 함께 합을 맞추며 자연스럽게 녹아들어간 ‘막돼먹은 영애씨17’. 작품을 마치면서 박수아는 “어떤 댓글에서 ‘계속 보니 정간다’는 말이 있더라”며 “그런 긴 장수 시즌에서 매니아 층들이 저를 인정을 해주시면, 조금이라도 마음에 들었다면 그걸로 만족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소감을 남겼다.

이제 리지라는 이름이 아닌 ‘박수아’라는 이름으로 활동을 시작한 박수아. 자신을 더 크게 성장시키기 위해 알려진 이름을 버리고 신인의 자세로 다시 임하려 한다는 그녀는 어느 때보다 더 투지를 보였다.

그렇다면 앞으로 가수로서의 활동에 대해서는 어떤 생각을 가지고 있을까. 이에 대해 박수아는 “연기자로서 저의 또 다른 색깔을 보여주고픈 마음이 크다”며 “저한테서 나올만한 모든 것을 우선 다 보여주고 싶은 것이 목표이자 바람이다”고 밝혔다. 계속해서 도전하는 것. 그것이 지금의 박수아를 만든 길이었기에, 그 길을 계속 걷고자한다는 것.

그렇게 그녀는 어떤 배우가 되고 싶냐는 물음에 “스펙트럼이 넓은 배우가 되고 싶다. 이것저것 많이 하다보니깐 굉장히 할 줄 아는 게 많은 다재다능한 배우. 다채로운 컬러를 가진 사람이 되고 싶다”고 답하며 웃음을 지어보이는 것이었다.

([팝인터뷰③]으로 이어집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