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10881 0562019052152610881 06 0601001 6.0.14-RELEASE 56 세계일보 0 popular

"오늘은 혼자 보기 아까워" 두 아들 얼굴 공개 안하던 별이 SNS에 올린 사진

글자크기
세계일보

가수 하하(본명 하동훈·사진 왼쪽)와 별(본명 김고은, 〃오른쪽) 부부가 두 아들의 뒷모습 사진을 공개했다. 이에 이들 부부가 자녀 얼굴을 공개하지 않는 이유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별은 21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아들 드림 군과 소울 군이 옷을 맞춰 입은 뒷모습을 올리면서 “참으로 사랑스러운 너희들”이라고 글을 시작했다.

세계일보

이어 “요즘은 정말이지 볼 때마다 (두 아들이) 부쩍 커 보인다”라며 “너무 빨리 크는 것 같아서 아까워 죽겠다”고 마음을 털어놨다.

그러면서 “매 순간 예쁜 모습을 남겨두려고 엄청 사진을 찍고, 자랑하고 싶다”면서 “하지만 늘 참는 엄마 마음 알지?”라고 전했다.

별은 “너흰 소중하니까 아껴주고 싶다”며 두 아들의 모습을 공개하지 않는 이유를 암시했다.

세계일보

끝으로 그는 “오늘은 못참고 혼자 보기 아까워 뒷모습이나마 자랑할래”라며 “드림·소울 형제. 멋쟁이 형제. 곧 동생 생김”이라는 재치 있는 글로 아들 사랑을 뽐냈다.

한편 하하와 별 부부는 2012년 결혼해 2013년 아들 드림 군, 2016년 아들 소울 군을 얻었다.

지난해 12월에는 셋째 아이 임신 소식을 전하면서 다둥이 부모 대열에 합류해 많은 이들의 축하를 받았다.

세계일보

별은 이날 올린 두 아들 사진 외에도 간간히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아들들의 얼굴은 자른 사진만 올리거나 얼굴이 가려진 사진을 올리는 등 최대한 노출을 피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별의 마음이 이해된다”, “유명인으로서 자녀들까지 대중에게 공개해 나쁜 소리 들을 필요가 없다”, “자식들을 진심으로 아끼는 현명한 생각” 등 반응을 보이고 있다.

소봄이 온라인 뉴스 기자 sby@segye.com

사진=별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갈무리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