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06087 0022019052152606087 05 0501001 6.0.6-RELEASE 2 중앙일보 0

박양우 문체부 장관 "엘리트 스포츠 뒷전? 더 강화하겠다"

글자크기

취임 후 첫 체육 현안 입장 밝혀

"합숙훈련 필요, 환경은 바뀌어야"

"연금 문제 기본 취지 존중돼야"

중앙일보

21일 서울 중구의 한 식당에서 체육 기자 간담회를 가진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사진 문화체육관광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엘리트 체육을 소홀히 하는 것 아니냐는 말이 있는데, 장관으로서 분명히 전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 엘리트 체육을 더 강화하겠다."

지난달 초 취임한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국내 체육 현안에 대해 언급하다가 밝힌 말이다. 21일 서울 중구 무교동의 한 식당에서 가진 기자 간담회에 참석한 박양우 장관은 취임 초 체육 분야 주요 정책 추진 현황과 향후 계획을 언급하면서 체육계 최대 현안인 스포츠 개혁, 엘리트 스포츠 문제 등에 대한 입장도 밝혔다.

최근 국내 체육계는 폭력, 성폭력 등에 따른 인권 문제가 떠오르면서 체육 분야의 근본적인 개혁이 큰 화두로 떠올랐다. 그러면서 국가대표 등 이른바 엘리트 스포츠에 대한 변화 목소리도 크다. 소년체전, 합숙 훈련 등의 폐지 같은 정책 추진도 언급되면서 엘리트 스포츠계에서의 반발도 크다. 문체부는 지난 2월 스포츠혁신위원회를 출범시켜 그동안 50여차례 회의를 진행하고, 지난 7일 인권 부문에 대한 1차 권고문을 발표했다.

중앙일보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17일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을 방문해 레슬링 선수들을 격려하고 있다. [사진 문화체육관광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러한 현안에 대해 박 장관은 "엘리트 체육은 앞으로 계속 더 강화해갈 것"이라는 말로 '엘리트 스포츠 홀대론'을 반박했다. 박 장관은 지난 17일 충북 진천의 국가대표 선수촌을 방문해 선수, 코칭스태프 등을 격려하고, 엘리트 스포츠계의 목소리도 들었다. 박 장관은 "국가대표 선수들이야말로 국제 경기 대회에서 우수한 성적을 냈을 때 국민들을 하나로 뭉치게 하고 기쁨과 자부심을 느끼게 한다. 거기서 얻는 가치는 어떤 돈으로도 환산할 수 없다. 국가대표는 민간외교관으로서의 역할도 중요한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엘리트 체육을 매우 귀하게 생각하고, 앞으로 존중받아야 하고 지원돼야 한다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박 장관은 "다만 과거와 같이 성적지상주의에 몰입돼 선수들의 인권, 자율적인 훈련, 육성 체계 등이 미흡했던 게 사실이다. 공정하고 정의로운 과정, 환경에서 국가대표가 배출되는 올바른 시스템을 갖추는 게 기본 취지"라면서 "엘리트 체육과 생활 체육이 균형과 조화를 이루면서 국가대표 선수들이 자부심을 가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는 '공고한 생활체육 저변 위에서 엘리트 체육이 육성'되는 정책을 차질없이 이어간단 입장이다.

중앙일보

21일 서울 중구의 한 식당에서 체육 기자 간담회를 가진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사진 문화체육관광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 장관은 합숙 훈련 폐지, 병역 특례 및 연금 제도 등에 대한 생각도 밝혔다. 기본적인 취지를 살리면서 좀 더 선수들의 목소리가 반영된 제도가 돼야 한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박 장관은 "합숙훈련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그래야 국가대표 선수촌도 만든 것 아니겠는가"라면서도 "이제까지 획일적인 것으로 진행된 것들, 가능하면 종목별, 선수들의 의견도 반영돼서 기왕이면 쾌활하고 즐거운 환경 속에서 선수들의 훈련이 지속돼야 한다"고 말했다.

또 연금 제도에 대해선 "올해 출범한 스포츠혁신위원회에서 심도있게 관련 사항을 논의중"이라면서도 "제도가 어떻게 됐든 기존 선수가 피해를 받아선 안 된다. 제도의 취지는 존중돼야 한다. 그런 의미에서 선수들이 우려하지 않는 방향으로 제도를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올해 말까지 활동할 스포츠혁신위원회가 연이어 내놓을 권고문에 대해 박 장관은 "문체부는 혁신위의 권고를 충실히 이행할 계획이다. 모든 체육인들의 인권이 보장되는 환경이 만들어지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중앙일보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17일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유남규 감독이 이끄는 여자 탁구 선수들과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 문화체육관광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 장관은 "체육 정책의 기본 방향은 국민들의 행복 추구다. 그만큼 생활 체육도 중요하다. 국민들이 부담 없이 체육 활동에 참여할 수 있도록 문체부는 계속 노력하겠다"면서 "좋은 정책들의 방향을 잘 잡는 게 중요하다. 그동안 국민들로부터 지탄받았던 것에서 벗어나 국민 행복, 건강으로 이어질 수 있는 진정한 의미의 체육 원년의 시대를 만들도록 장관으로서 최선을 다 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