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03807 0092019052152603807 02 0203001 6.0.6-RELEASE 9 뉴시스 0

의정부 '일가족 사망' 아버지 시신서 주저흔 흔적 발견

글자크기

경찰, 경제사정 악화 따른 극단적 선택 가능성 수사

뉴시스

【의정부=뉴시스】이호진 기자 = 지난 20일 일가족 3명이 숨진 채 발견된 경기 의정부시의 아파트. 2019.05.21. asake@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의정부=뉴시스】이호진 기자 = 경기 의정부시에서 발생한 일가족 사망사건의 사망자 중 한 명인 아버지 A(51)씨에게 주저흔이 일부 발견된 것으로 알려지면서 사건이 경제상황 악화에 따른 극단적 선택으로 기울고 있다.

21일 의정부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일가족 3명이 숨진 이번 사건의 경위를 파악하기 위해 CCTV 정밀 분석과 주변인 탐문, 은행거래내역 파악 등 다방면에서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이번 사건은 지난 20일 오전 11시30분께 의정부시 용현동의 한 아파트에서 A씨와 어머니 B(48)씨, 딸 C(18)양이 방안에 나란히 누워 숨져 있는 것이 아들 D(15)군에게 발견되면서 시작됐다.

경찰은 현장에서 범행에 사용된 것으로 보이는 흉기를 수거하고, 현장감식만 7시간 가까이 진행하는 등 초기단서 확보에 주력했다.

아직 부검이 진행 중이어서 정확한 판단은 어렵지만, 시신 수습단계에서 A씨에게 주저흔으로 보이는 상처가 발견된 것으로 알려져 가족 내에서 상황이 발생했을 가능성이 높아진 상태다.

아파트 1층 출입구와 엘리베이터에 CCTV 녹화영상도 정밀 분석해 가족 외 방문자가 있었는지 여부와 가족들의 귀가 시간 등도 확인했으나, 외부 침입의 가능성은 크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이들 가족이 최근 몇 년간 채무로 인해 힘든 시기를 보냈다는 유가족의 진술에 따라 채무 규모도 파악 중이다.

숨진 가족 중 A씨는 목에, 나머지는 몸과 목 등에 각각 자상을 입었다.

모친에게서는 반항 흔적이 전혀 나오지 않았지만, 딸에게서는 일부 저항 흔적이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사망 추정시간은 20일 새벽 4시 이후부터 11시 사이로, 가족 중 유일하게 살아남은 아들 D군은 전날 새벽 4시께까지 학교 프레젠테이션 과제를 준비하다가 아버지 A씨와 잠시 대화를 나눈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아들 D군으로부터 “평소 가족들이 경제적인 문제로 심각한 대화를 자주 했고, 새벽에 잠들기 전까지 가족들이 살아있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경찰은 심리적으로 큰 충격을 받은 D군이 이번 일을 극복할 수 있도록 관계 상담기관과 연계하고, 범죄 피해자 지원 등 지원 방안도 논의 중이다.

D군은 사건이 수습되는 대로 조부가 맡아 양육하게 될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모든 가능성을 열어 두고 하나씩 가능성을 확인하고 있다”며 “부검과 추가적인 조사를 통해 사건 전말을 확인하고, 남겨진 아들에 대해서도 심리적 안정을 찾을 수 있도록 지원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asake@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