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03519 0512019052152603519 02 0201001 6.0.14-RELEASE 51 뉴스1 0 popular

"'타다'가 택시 말살" 개인택시 기사들 민주당사 앞 집결

글자크기

"혁신 반대하지 않아…'약탈 앱' 규제장치 필요"

뉴스1

서울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 관계자들이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당사 앞에서 집회를 갖고 승합차 공유 서비스 '타다'의 퇴출을 요구하고 있다. 2019.5.21/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권혁준 기자 = 개인택시 운전기사들이 더불어민주당사 앞에 집결해 공유택시 서비스 '타다'의 영업금지를 촉구하고 나섰다.

서울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개인택시조합)은 21일 서울 영등포구 더불어민주당사 앞에서 집회를 열고 "공유경제를 빌미로 '꼼수'를 쓰는 불법 '타다'를 퇴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개인택시조합은 지난달 25일부터 지난 15일까지 서울 성동구 카셰어링 서비스업체 '쏘카' 서울사무소 앞을 시작으로 청와대 사랑채, 광화문 광장 등에서 6차에 걸친 릴레이 집회를 벌인 바 있다. 6차 집회가 예정된 날 새벽에는 서울광장에서 조합원 안모씨(76)가 분신사망하기도 했다.

이들은 "타다는 전통산업이 혁신산업에 의해 피해를 볼 수밖에 없다고 하지만, 이는 언어도단에 불과하다"면서 "타다는 전통시장 앞에서 불법 행상을 펼친 것이고, 단지 어플리케이션을 만들어 불법을 공유혁신이라 사기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타다는 택시 감차가 실행단계에 있는 상황에서 그 효과를 무너뜨리고 있다"면서 "택시기사들이 스스로 목숨을 끊는 상황에서 타다는 폭력적인 표현으로 택시기사들을 유린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개인택시조합은 여당인 민주당이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택시기사들은 타다를 규탄하지만 택시를 말살하고 기사들을 죽음으로 내모는 그들이 무섭다. 민주당은 그들에게 자유로운가"라며 "타다는 상생을 말하지만 약탈경제와 가짜 공유경제의 선구자 역할을 하고 있다. 그럼에도 민주당은 불법을 불법이라 말하지 못한다"고 했다.

또 "택시는 혁신을 반대하지 않는다. 택시 혁신을 위해 운수사업법에 대한 과감한 규제 개혁이 필요하다"면서 "법의 허점을 이용하고 소상공인들을 노리는 약탈 어플에 대한 규제 장치를 법으로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starburyny@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