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02875 0772019052152602875 06 0601001 6.0.14-RELEASE 77 텐아시아 0 popular

‘미스트롯’ 김양 “‘우지마라’로 대박? 8년간 월 100만원으로 버텨”

글자크기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텐아시아

트로트가수 김양./사진제공=유튜브 ‘뭐하지혜’ 채널


TV조선 ‘미스트롯’ 출연자 가수 김양이 “지난 8년간 월 100만원, 연봉 1200만원으로 생활했다”고 수입을 깜짝 공개했다.

최근 ‘미스트롯’을 통해 제2의 전성기를 맞고 있는 김양은 지난 16일 인기 유튜브 채널 ‘이진호 기자 싱카’에 출연해 ‘미스트롯’의 비하인드 스토리와 데뷔 12년차 트로트 가수로 살아온 인생 이야기, 신곡 ‘흥부자’ 라이브 무대를 들려줬다.

김양은 “기성 가수로 ‘미스트롯’에 출연한다는 게 쉽지 않은 결정이었지만 ‘반가워하는 시청자 분들이 많을 것이다’라는 작가와 매니저 겸 친오빠의 설득에 마음이 움직였다. 그럼에도 마스터로 마주한 (장)윤정이를 보니 눈물이 났다. ‘미스트롯’을 통해 다시 한 번 살아갈 힘을 얻었다”고 말했다.

송가인과 홍자의 기싸움을 현장에서 느낀 적 있냐는 질문에 그는 “그렇다. 왜 안 느껴겠냐. 최고의 무대를 보여주기 위해 선의의 경쟁을 벌이는 모습이 보였다. 둘 다 훌륭한 후배다. 이번 방송을 통해 장윤정과 더욱 돈독해진 것은 물론, 뛰어난 후배들을 많이 알게 돼 좋았다”고 했다.

‘우지마라’로 큰 성공을 거뒀기에 트로트 가수로서 큰 고비가 없을 줄 알았는데 의외의 답이 돌아왔다. 김양은 “데뷔 초 ‘우지마라’가 대박나긴 했지만 회사에서 월급을 받는 시스템이었다. 이런저런 투자비용을 제하고 나니 회사나 저나 가져가는 돈이 많지 않았다. 8년간 월급 100만원으로 생활했다. 그마저도 3년 정도는 월 70만 원 정도 밖에 못 받았다”라고 털어놨다.

김양은 통장 잔고가 바닥나 SBS ‘도전! 1000곡’에 출연해 우승 상금으로 받은 금 열쇠를 팔아 버티기도 했다. 하지만 그는 “가수의 길을 포기할 수 없었다”고 단호히 말했다. 김양은 “지난 5년간 슬럼프가 찾아왔다. 한 달에 스케줄이 한두 개일 때도 많았다. 그래도 노래가 좋아서 가수의 길을 포기할 수 없었다. 버티다 보니 이런 날이 오지 않았나. 앞으로 ‘미스트롯’ 출신 후배들과 합동 공연도 할 예정이고 내년엔 단독 콘서트도 꼭 해보고 싶다”라며 웃었다.

‘김양’이란 활동명 때문에 ‘미스’를 고집하는 것 아니냐는 시선에는 “아니다. 이제 결혼 해야겠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김양은 “평생을 바쳐 사랑했던 남자친구와 헤어져서 한동안 사랑, 결혼이란 게 허무하게 느껴졌다. 어머니, 아버지 모시고 평생 혼자 살 팔자인가 생각도 했다. 그런데 어느덧 조카만 8명이 됐다. ‘내 아이도 이렇게 조카들과 같이 어울려서 놀면 얼마나 좋을까’하는 마음이 생겼다. 좋은 남자 만나서 결혼하고 싶다”고 털어놨다.

이상형에 대해서는 “어른을 공경하는 마음을 가진 사람이었으면 좋겠다. 외모적으로는 단 하나, 나보다 키가 컸으면 좋겠다. 물론 키가 작더라도 말이 잘 통하고 매력 있으면 괜찮다”고 강조했다.

재치 넘치는 김양의 입담과 신곡 ‘흥부자’ 라이브 무대 등은 21일 ‘이진호 기자 싱카’와 방송인 하지혜의 유튜브 ‘뭐하지혜’ 채널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