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01685 0472019052152601685 03 0306001 6.0.19-RELEASE 47 SBS CNBC 0 true false false false 1558408043000 1558408087000 popular

재산세 부과기준일 다가오자…강남·용산서 주택 증여 급증

글자크기




■ 경제와이드 백브리핑 시시각각

[앵커]

지난달 서울 주택 증여 건수가 3월보다 소폭 늘어난 가운데 고가의 아파트와 단독주택이 많은 강남구와 용산구의 증여 건수가 크게 늘고 있습니다.

다주택자들이 각종 세부담을 피하기 위해 너도나도 증여에 나섰다는 분석인데요.

자세한 내용, 취재기자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오수영 기자, 강남구와 용산구 증여가 구체적으로 얼마나 늘었나요?

[기자]

네, 강남의 경우 3월 130건에서 지난달에는 318건으로, 용산은 92건에서 157건으로 늘었습니다.

서울 전체로 보면 4월 증여 건수가 전월대비 11% 정도 늘긴 했지만, 강남은 한 달 만에 2.5배나 증가했고, 용산도 70%나 늘어난 겁니다.

이는 앞서 3월에 단독주택 공시가격이 확정됐고 4월에는 아파트 공시가격이 발표되면서 재산세를 얼마나 내야 할지 알게 됐고 재산세 부과 기준일인 6월 1일 전에 집을 처리하기 위한 움직임으로 풀이되는데요.

고가의 집을 여러 채 가진 다주택자들이 세금부담을 피하기 위해 증여에 나선 것으로 분석됩니다.

[앵커]

부동산 거래 중에서 증여가 차지하는 비율도 늘었다고요?

[기자]

그렇습니다.

용산구의 경우 전체 주택 거래 중 증여 비중이 지난해 3월엔 23.9%였는데 올해 3월엔 35.1%, 지난 달엔 역대 최고치인 41%까지 올라갔습니다.

강남구도 전체 거래 중 증여가 차지하는 비중이 3월 23.5%에서 4월엔 35.8%로 높아졌습니다.

서울 인기지역의 주택가격이 예상보다 떨어지지 않고 있어서 '팔기는 아깝고 차라리 물려주자'는 분위기가 확산되고 있다는 얘기인데요.

증여가 늘면서 상대적으로 매물은 늘지 않는 상황이 이어질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SBSCNBC 오수영입니다.

☞ 의견 있는 경제채널 SBSCNBC 공식 [홈페이지]

☞ 경제를 실험한다~ #머니랩 [네이버 TV]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