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2601047 0092019052152601047 01 0104001 6.0.20-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58406797000 1558406810000 popular

靑 "말은 그 사람의 품격"…황교안 "대변인 짓" 발언 비판

글자크기

"하나의 막말이 다른 막말을 낳고 있는 상황"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안호균 기자 = 청와대는 21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대변인 짓을 하고 있다"고 말한 것에 대해 "말은 그 사람의 품격을 나타낸다는 말로 갈음하겠다"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출입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황 대표의 발언에 대한 질문을 받고 이같이 답했다.

그는 "연일 정치에 대한 혐오를 불러일으키는 발언과 국민을 편가르는 발언들이 난무하고 있다"며 "하나의 막말이 또다른 막말을 낳고 있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18일 광주에서 열린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 기념사를 통해 "5·18의 진실은 보수·진보로 나뉠 수 없다. 광주가 지키고자 했던 가치가 바로 '자유'이고 '민주주의'였기 때문이다. 독재자의 후예가 아니라면 5·18을 다르게 볼 수 없다"고 말했다.

이에 황 대표는 이날 인천 민생투어 대장정에서 기자들과 만나 "내가 왜 독재자의 후예인가. 황당해서 대꾸도 안한다. 진짜 독재자의 후예(김정은)에게는 말 한마디 못하니까 여기서 대변인 짓을 하고 있지 않느냐"고 맞받았다.

한편 청와대 관계자는 가수 승리와 유착 의혹이 제기됐던 윤모 총경이 경찰 소환 전날 청와대 민정수석실 선임행정관과 메신저로 대화를 나눴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사실 관계를 파악해봤는데 사적으로 주고받은 문자 메시지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그는 또 윤 총경이 민갑룡 경찰청장, 청와대 행정관 등과 회합을 추진했다는 보도 내용에 대해 "오히려 왜 이 시점에, 누구에 의해, 어떤 이유에 의해 언론에 유출됐는지 궁금하다"며 "이 행정관은 그 모임에 대해서 어떤 대화를 나눈 사실도없음을 우리가 확인했다"고 강조했다.

ahk@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